구세군, 추석 맞아 취약계층 위한 “나누면” 라면 나눔
행사 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구세군

구세군 한국군국(이하 구세군, 사령관 장만희)이 13일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에 위치한 구세군 빌딩에서 추석을 맞아 취약계층을 위한 라면 ‘나누면’ 전달식을 가졌다.

구세군은 “민족 최대 명절인 설과 추석 마다 복지시설의 생활자들과 주변 취약계층을 위한 나눔 활동을 진행해오고 있다”며 “이번 전달식은 구세군홍보대사 개그맨 이정규씨의 사회로 진행됐으며, ‘나누면’은 전국 구세군지방본영을 통해 8,000가정, 구세군사회복지부를 통해 1,000가정, 총 9,000가정에 전달된다”고 했다.

이어 “‘나누면’은 취약계층 가정을 긴급 지원하기 위해 구세군과 오뚜기가 협력하여 제작한 특별 라면으로 올해 초 구세군은 설 명절에 4,000kg 상당의 쌀과 돈육세트를, 부활절에는 취약계층 7,700 가정에 라면을 나눔한 바 있다”고 했다.

이날 전달식에서 장만희 사령관은 “국민들이 모아주신 정성으로 마련된 오늘 이 나눔이 소외된 이웃들의 가정에 따뜻한 안부로 닿았으면 한다”면서 “풍성한 명절을 선물할 뿐만 아니라 이웃의 일상을 돕고자하는 따뜻한 마음으로 번져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구세군은 명절 외에도 취약계층들의 일상 회복을 위한 나눔 활동을 꾸준히 이어오며, 코로나19 발생 이후 에는 마스크 나눔 캠페인, 위생물품 및 생필품 꾸러미 나눔 등을 통해 소외된 이웃들의 필요를 채워오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구세군 #나누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