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인
©사람인 제공
베이비부머 세대 은퇴와 생산가능 인구 감소 등으로 중장년 채용에 대한 논의가 활발히 일어나고 있는 가운데, 기업 10곳 중 8곳은 중장년층을 고용하거나 채용했던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이 기업 661개를 대상으로 '50대 이상 중장년층 채용 현황'을 조사한 결과, 75.3%가 현재 중장년층 직원이 있거나 채용한 적이 있다고 답변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들 기업이 중장년층 직원을 채용한 이유는 '경력, 인적 네트워크 등 활용할 수 있는 역량이 커서'(50.6%, 복수응답)가 1위였다. 다음으로 '고용유지가 잘 되어서'(22.7%), '젊은 층이 지원을 꺼리는 업직종이어서'(22.3%), '채용 시 지원자 모수 자체가 너무 적어서'(14.3%), '낮은 연봉 등 인건비를 절감할 수 있어서'(13.5%), '중장년 일자리 창출에 동참하기 위해서'(9.8%)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중장년층 직원의 역량과 전문성을 활용하려는 기업이 많은 가운데, 중장년층 직원에 대한 만족도도 '높다'는 응답이 대다수(67.9%)였다. 이어서 '낮다'(19.3%), '매우 높다'(9.8%), '매우 낮다'(3%)의 순이었다.

중장년층을 채용하는 직무는 '생산, 제조'(24.7%,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영업, 마케팅'(15.5%), '경영, 사무'(12.7%), '건설 등 단순 노무'(9%), '서비스'(8.4%), '전문직'(8.4%) 등이 있었다.

중장년층 직원에 대한 월급은 평균 281만원으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는 '200~220만원 미만'(16.5%), '최저임금 수준'(15.5%), '400만원 이상'(13.3%), '220~240만원 미만'(10.4%), '380~400만원 미만'(8.2%), '300~320만원 미만'(8%) 등의 순이었다.

이 밖에 중장년층을 고용하지 않고, 채용한 적도 없는 기업(163개사)의 25.8%가 앞으로 중장년층을 고용할 계획이 '있다'고 응답했다.

기업들은 중장년층 직원을 채용하는 데 대해서도 10곳 중 7곳(72%)이 '긍정적'이라고 답했다. 중장년층 직원 채용이 긍정적인 이유로는 '중장년층의 보유 경험, 지식을 충분히 활용하게 돼서'(63.4%,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일자리를 원하는 중장년층이 많아서'(28.6%), '이직이 적을 것 같아서'(25.8%), '만성적인 구인난을 해결할 수 있어서'(19.7%), '임금피크제 적용 시 인건비를 절감할 수 있어서'(11.3%) 등의 순이었다.

한편 향후 중장년층 채용이 확산될 것으로 예상하는지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기업의 37.7%가 '확산될 것'이라고 답해 '축소될 것'(9.5%)이라는 응답의 4배가량 됐다. 52.8%는 '비슷할 것'이라고 답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