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생명선교회 회장 박희민 목사
새생명선교회 회장 박희민 목사 ©미주 기독일보
새생명선교회(회장 박희민 목사, 이사장 박경우 장로)가 코로나 팬데믹을 겪고 있는 미국 내 한인 커뮤니티를 위한 재정지원에 나서 한인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2021년 장학생을 선발, 총 15만 달러(약 1억7천만 원)의 장학금을 수여한다.

올해 장학금 지원에는 미 전역에서 총 365명의 한인 대학생들이 지원했는데, 새생명선교회는 이들 가운데 대학생 87명, 신학생 13명 총 100명을 선발해 개인당 1천5백 달러(약 175만 원)의 장학금을 후원한다.

COVID-19의 영향으로 경제적 어려움 가운데 있는 한인 학생들의 학업을 돕고 2세 기독교인을 양성하는 취지에서 실시된 이번 장학생 선발 기준은 현재 재학 중인 학교의 성적증명서, 재정 증명서(학부모 세금보고서), 섬기고 있는 교회 담임목사 추천서 1통, 신앙간증서 등을 기준으로 심사했다.

당초 예정했었던 장학금 수여식은 갖지 않으며, 장학생 선발은 현지 시간 8월 30일(월) 홈페이지 www.newlifemissionfdn.org를 통해서 발표한다.

새생명선교회는 2004년 설립되어 그동안 중국에 15개, 과테말라에 5개, 동티모르에 1개, 몽골에 1개의 교회 설립을 지원하였고 중국, 과테말라, 몽골, 필리핀, 루마니아 등 현지에서 교회 지도자 세미나를 개최했다. 한국의 농촌교회와 개척교회 3곳을 지원하고 있으며 베트남에 고아원 건축을 지원하였다. 현재 미국내 기독교 단체 미주성시화운동본부, 프론티어 벤처스, 씨드선교회, KCMUSA를 후원하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