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다이트
흘림이라는 주제로 라이브 공연을 하고 있는 언다이트 ©언다이트 제공

“Every time I 너의 곁에 Take my hand 자 어서 잡아 Take my hand 나와 함께 하길 원해
You're gonna have a new body Have a new life Yes
그 어떤 것도 채울 수 없을 것 같던 내 맘을 두드린 Words 피투성이라도 살아있으라
내 외로움 안아준 Bleeding hands 사라지는 마음의 짐 내 연약함이 독으로 물들어 병들어가 악으로 포기하듯 연민하던 사망의 골짜기 그늘을 걷어내는 기적
He's vaccine himself
Sin like Virus 무색무취 가스처럼 스며드네 너 나 우릴 병들게 해 멀어지게 해 거릴 두게 해
So We need the cure and vaccine 생명으로 생명 살리는 Jesus
매일 맞아 Sin Virus Vaccine 구약과 신약
Sin Virus Vaccine Yes Jesus Sin Virus Vaccine Bible 이 navigation Sin Virus Vaccine My salvation Sin Virus Vaccine”
-가사 중에서-

2009년 첫 정규앨범을 발매하며 대중가요 힙합 장르에서 활동을 해오던 언다이트(UNDyte)가 처음으로 CCM 싱글을 최근 발매했다. 앨범의 제목은 ‘백신’이다. 술과 담배, 탄산음료, 쇼핑 중독, 폭식 등 채워도 채워도 끝이 없는 외로움과 패배감 등을 죄, 바이러스로 정의하고 이에 대한 백신이 예수님이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코로나 시대에 죄와 예수님을 매우 적절하게 표현했다는 평이다.

프로듀서로서 ‘CCM도 하고싶다’라는 막연한 생각은 늘 있었지만 확실히 마음을 정하지 못하고 있었는데, 청소년 페스티벌에서 찬양을 편곡한 랩을 따라부르는 청년들을 보면서 CCM 앨범을 내야겠다는 마음을 먹었다고 한다.

언다이트는 리더이자 랩, 작곡, 프로듀싱을 담당하는 루이비트, 래퍼 슬로지, 메인보컬 밤부 이렇게 세 명의 동갑친구들로 구성된 힙합 찬양팀이다. 팀명 ‘언다이트’는 처음 팀을 결성할 때 ‘Under light players(조명 아래 노래하는 덩치들)’이라는 뜻으로 팀명을 지었으나 지금은 ‘하나님의 빛 아래 찬양하는 덩치들’로 활동하고 있다고 한다.

언다이트는 지난해 차별금지법에 반대하는 ‘XX와XY’, ‘정체성’ 두 곡을 발매하고 성명서 발표에도 함께 했다. 또 낙태 반대 영화인 '언플랜드'의 주제곡을 부르기도 했다.

앞으로 다음세대를 위한 CCM을 지속적으로 발매하고, 동시에 믿지 않는 사람들에게 위로가 되는 성경의 진리를 담은 곡도 발매할 예정이다. 또, 여전히 차별금지법 제정이 시도되고 있는 가운데 이에 반대하는 곡들을 더 발표하려고 준비중이라는 언다이트를 서면으로 만나봤다. 다음은 언다이트와 일문일답.

언다이트
열혈청년 제자캠프에서 특송하고 있는 언다이트 ©언다이트 제공

-‘언다이트’에 대해 소개해주세요.

“언다이트의 리더 루이비트 입니다. 언다이트는 리더이자 랩, 작곡, 프로듀싱을 담당하는 루이비트, 래퍼 슬로지, 메인보컬 밤부, 이렇게 세명의 동갑친구들로 구성된 힙합 찬양팀입니다.

저희가 고등학교 2학년이었던 2005년 동네에서 랩과 노래를 좀 한다하는 친구들을 서로 소개받아 팀을 결성하였고, 힙합이 비주류 장르이던 2009년 첫 정규앨범을 발매하고 데뷔하였습니다. 당시 언더그라운드에서 요즘 유명하신 힙합 뮤지션들과 같은 무대에 서며 인기도 얻고, 연예 기획사에서 스카웃 제의도 많이 받았었습니다. 꽤 유명세를 이어가던 때에 멤버들이 번갈아 군대에 가게 되면서 팀 활동이 중단되었습니다. 각자의 삶을 살다가 2019년 다시 팀으로 음악활동을 시작하기로 합심하고 ‘손들어’라는 대중음악 싱글앨범을 발매하였습니다. 신곡을 발표하였는데도 갈증이 해소되지 않아서 말씀으로 깊이 묵상하여 보니 하나님의 뜻은 저희 세 사람이 주님의 말씀으로 하나되어 성경의 진리를 담은 곡으로 활동하기를 원하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멤버 셋이 모두 이 뜻에 동의 하였고, 2020년부터 성경의 원리에 반하는 법인 차별금지법에 반대하는 ‘XX와XY’ ‘정체성’ 두 곡을 발매한 후, 힙합으로 찬양하는 팀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언플랜드 주제곡 커버 릴레이
상단 좌측부터 시계 방향으로 현욱, 레비스탕스, 언다이트, DAL

팀명 ‘언다이트’는 처음 팀을 결성할 때 ‘Under light players-조명 아래 노래하는 덩치들’ 이라는 뜻으로 지었으나 지금은 ‘하나님의 빛 아래 찬양하는 덩치들’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첫 CCM 앨범을 발매하게 된 계기는요?

“프로듀서로서 ‘CCM도 하고 싶다’ 라는 막연한 생각은 늘 있었지만 확실히 마음을 정하지 못하고 있었는데, 주님께서 ‘너는 CCM을 해야 한다’라고 명확히 알려주신 계기가 있었습니다. 2019년 여름 ‘큐티엠’에서 주최한 ‘전국 청소년 큐티 페스티벌’에 특송으로 섬기는 기회가 있었습니다. 그 무대에서 ‘This is living’과 ‘내 마음을 가득 채운’이라는 찬양을 편곡하여 랩을 하였는데, 저희를 처음 보는 청소년 친구들이 처음 듣는 랩가사를 따라 부르며 신나서 함께 찬양하는 경험을 하였습니다.

그 무대 후에 느낀 것이 다음세대 친구들은 이렇게 힙합과 랩이 가장 친숙한 세대인데 그들을 위한 CCM이 부족하다는 생각이 들었고, 우리가 잘하는 이 장르로 CCM을 만들어 찬양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점점 하나님을 믿는 청년과 청소년의 수가 적어지는 시대에 주님이 주신 달란트로 그들이 하나님께 가까워지는 데에 조금이라도 쓰임 받을 수 있다면 기쁜 일이라 생각하였습니다. 팀이 이 뜻에 합심하고 나서 CCM을 바로 시작하고 싶었지만 차별금지법이 제정될 것 같은 위기의 때라서 급한 마음에 반대 메시지를 담은 곡들을 먼저 발매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코로나가 지속되면서 온 국민이 고통하는 지금 환경에서 죄와 바이러스의 공통점을 보았고, 바이러스에는 백신이 필요하듯이 매일 우리를 시험에 빠뜨리는 죄의 문제에도 백신이 필요하고 그것은 예수 그리스도 뿐이라는 깨달음을 주셔서 그 메시지를 담은 첫 CCM곡인 ‘백신-Sin Virus Vaccine’을 발표하게 되었습니다. 곡을 들었으면 하는 대상은 청년들과 청소년들이었기에 그들에게 익숙하고 요즘 핫한 트렌드인 뉴트로 장르 ‘뉴잭스윙’으로 작곡하였습니다.”

언다이트
언다이트, 첫 CCM 싱글 ‘백신 (Sin Virus Vaccine)’

-가사에 나온 것처럼, 여러 중독에도 채워지지 않는 것을 직접 느끼신 것인가요? 작사자가 3명인데 누구의 경험에서 나온 곡인가요?

“네, 제 개인적인 경험과, 작사가 세 명 모두의 경험이 담겨있는 가사입니다. 저는 과거에 힘든 가정환경을 탓하며 자기연민과 외로움을 술과 음란으로 채우려고 발버둥친 적이 있었습니다. 담배, 술, 클럽문화, 음란과 쾌락 등 중독에서 헤어나오지 못하였던 경험이 있습니다. 중독이 그만하고 싶은데 멈추지 못하는 것이라고 하더라고요. 뭐가 좋은지도 모르겠는데 그저 습관처럼 그만두지 못해서 그 삶에서 벗어날 수가 없었습니다. 슬로지도 같은 경험이 있고요. 경진이 님은 여성분이신데 과거에 외모에 집착하여서 극심한 다이어트를 하다 식이장애의 늪에 빠지고, 쇼핑중독으로 많은 시간과 재물을 허비한 경험이 있다고 하였습니다.

그러나 이 가사가 저희의 경험만을 담은 것은 아닙니다. 작사를 한 세 명과 보컬 밤부까지 저희는 모두 ‘우리들교회’의 등록교인으로 매주 예배마다 비슷한 또래의 청년들이 자신의 죄와 중독을 오픈하는 것을 들어왔습니다. 저희와 같은 중독은 물론 분노조절장애, 우울, 마약, 도박, 게임중독 그리고 동성애와 성전환 욕구까지 수많은 죄들과 싸우는 그들의 간증을 가사에 담아 같은 아픔을 겪고 있는 청년과 청소년들에게 예수 그리스도로 인해 회복되는 은혜를 전하고 싶었습니다.”

언다이트
청년한국에서 특송하고 있는 언다이트 ©언다이트 제공

-예수님을 통해서 중독이나 외로움에서 벗어난 경험이 이번 곡과 관련해서 있으셨다면 말씀 부탁드려요.

“저희 모두가 중독 가운데 고통하다가 매주 교회에서 들은 설교 말씀과 큐티를 통해 예수 그리스도가 스며들어 중독에서 벗어난 경험이 있습니다. 저는 술과 담배를 끊었고, 믿는 자매와 결혼하며 음란 중독에서도 벗어날 수 있었습니다.

특히 리드보컬인 밤부가 최근 예수님을 뜨겁게 만나 삶이 굉장히 변화되었습니다. 밤부는 부모님이 별거하시는 등의 힘든 청소년 시기를 많은 일탈과 방황으로 보냈습니다. 그것이 성인이 되어서는 클럽DJ로 일하며 10년간 전국 클럽에 초청되어 수백 명의 사람을 디제잉으로 좌지우지 할 수 있다는 우월감과 쾌락에 빠졌습니다. 과거 부모님께 받지 못한 애정을 매일 밤 술, 담배, 음란으로 채워보려 했지만 채워지지 않고 항상 공허하고 외로웠습니다. 그러다 여자친구와 이별하는 동시에 코로나로 클럽이 모두 문을 닫으며 직장을 모두 잃는 고난 앞에 하나님께 무릎을 꿇고 교회로 돌아와 주님 앞에 자신이 행했던 죄들을 회개하게 되었습니다. 이제는 매일 말씀으로 만나는 예수 그리스도와 믿음의 공동체 안에서 받는 위로로 살아나 10년 동안 해오던 클럽DJ를 그만두고, 주님의 인도에 따라 찬양으로 섬기는 삶을 살기로 하였습니다. 밤부만큼은 회심하기가 힘들 것이라 생각하였던 저의 고정관념을 예수님이 무너뜨리시고 저희 팀이 믿음으로 하나되는 은혜를 허락하셨습니다. 저희 멤버 중에 주님의 말씀대로 생업을 내려놓는 적용을 한 멤버는 밤부가 유일합니다. 가장 강력한 백신을 맞은 것 같습니다.

-언다이트가 대중가요 힙합그룹으로 시작했는데 앞으로 CCM도 낼 계획이 있으신가요?

“네, 다음세대를 위한 CCM을 계속 발매할 계획이 있습니다. 동시에 믿지 않는 사람들이 들었을 때 위로가 되는 곡인데 알고 보니 성경의 진리를 담은 곡이구나 할 수 있는 음악도 발매하고 싶습니다. 또, 여전히 평등법안과 건강가정기본법 개정안 등 악법이 발의되는 상황인데, 이것에 반대하는 곡들을 더 발표하려고 지금 준비 중에 있습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언다이트 #백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