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에 출연한 가수 최성봉. ⓒ봉봉컴퍼니
아침마당에 출연한 가수 최성봉. ⓒ봉봉컴퍼니

가수 최성봉이 최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 화요초대석 코너에 출연해 감동의 스토리를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최성봉은 "17살 때 간암, 위암, 폐암 선고를 받고 시한부 인생을 받았다. 그때 당시에는 소년소녀가장으로 치료를 무료로 받았다. 다행히 구사일생으로 살아났다. 그때 당시 남아있던 것들이 지금까지 이어져서 작년에 대장암 3기, 전립선암, 갑상선기능저하증, 갑상선암에 걸렸다"고 근황을 전했다.

갑상선기능저하증으로 인해 최성봉은 체중이 오른 상태다. 최성봉은 "항암치료를 받고 있다. 항암치료를 받으면 살이 빠진다고 하는데 저는 반대로 30kg가 쪘다"고 이야기했다.

수술 2번을 받은 최성봉은 "뇌수막염도 있고 이명도 있고 여러가지 병이 많다 보니 합병증으로 숨이 멎은 적이 있다. CPR로 다시 살아났다. 지금 그렇게 치료에 전념하고 있는 중"이라고 담담하게 말했다.

최성봉은 "숨이 멎고 나서 팬분들께 보답할 수 있는 게 뭘까 생각하니까 노래밖에 없었다.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준우승을 하고 '제가 살아갈 이유를 주신 여러분께 감사하다'고 말씀을 드렸다. 저는 친구가 없다. 누군가에게 의존하고 표현할 사람이 없었다.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많은 분이 제 이야기를 들어주시니까 삶의 중요한 포인트가 됐다"며 팬들을 위해 발매한 신곡 'Tonight'을 소개했다.

3살 때 고아원에 맡겨진 최성봉은 5살 때 구타를 당하며 탈출했다. 최성봉은 "대전 길거리에서 배회하다가 배가 고파서 쓰러졌다. 그런 저를 구해준 껌팔이 형이 음식을 사줬는데 첫 음식이 짜장면이었다"며 가슴 아픈 일화를 전했다.

힘들게 살던 최성봉은 방화범으로 지목이 되기도 했다. 최성봉은 "IMF 시절이었다. 조폭들이 많았다. 그 조폭들에게 붙잡혀 산에 끌려가서 묻혔다"며 생매장 됐던 경험을 밝혔다.

17살 때까지 집이 없었고 14살에 처음으로 이름을 알게 됐다. 최성봉은 "저를 안쓰럽게 보던 포장마차 아주머니가 죄송이라고 이름을 지어주셨다. '넌 태어난 것 자체로도, 존재만으로도 죄송하다'고 하셨다"고 말해 경악을 불러일으켰다. 발음을 하기 어려웠던 최성봉은 지성으로 살게 됐다.

이후 최성봉은 야간학교에서 숨어 살았다. 최성봉은 선생님께 그 사실을 들켜 파출소에 가게 됐다. 그때 신원 조회를 하면서 14살, 최성봉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껌팔이 생활을 하던 어린 최성봉은 나이트클럽에 껌을 팔러 들어갔다. 최성봉은 "거기서 어떤 사람이 진지하게 노래를 하고 있었다. 군중은 많지만 외톨이 같아 보였다. 뭔가 동화되는 느낌이었다. 성악곡을 처음 듣고 매료됐다"며 음악에 관심을 갖게 된 계기를 이야기했다.

한편 가수 최성봉은 지난 10일 인도네시아(발리우드) 타임즈 메인에 등극하기도 했다. 인도네시아 타임즈는 최성봉의 신곡 Tonight과 ‘암투병’하고 있는 최성봉의 근황을 심도 있게 다뤘다.

최성봉의 2011년 오디션 프로그램 tvN 코리아 갓 탤런트에서 준우승을 하며, 전 세계 외신을 통해 알려져 ABC, CNN, CBS, 뉴욕타임스, 타임지, 일본 아사히신문, 영국 로이터통신, 독일 슈피겔 등 65개국의 언론사에서 주요 뉴스로 선정되었으며, 월드 CNN 뉴스에서는 ‘이 주의 바이럴 영상’으로 선정돼 메인으로 등극하기도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최성봉 #암투병 #아침마당 #가수최성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