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박물관
성경박물관 ©성경박물관 트위터 캡처
미국 성서박물관이 2일(현지시간)부터 ‘교회와 성경의 역할’에 관한 내용을 담은 ‘대헌장(Magna Carta)’ 전시회를 진행하고 있다.

“대현장: 폭정. 정의. 자유”라는 주제의 이 전시회는 성서박물관과 호크우드 인터네셔녈이 제휴하여 2022년 1월 2일까지 박물관 5층에서 진행된다.

대헌장은 1215년 6월 15일에 영국의 존 왕(King John)이 국왕의 권리를 명시한 것으로, 독립선언서, 미국 헌법 및 권리 장전, 유엔의 세계 인권선언 및 영국 인권법 탄생에 중요한 영감을 준 문서이다.

이 전시회에는 현존하는 4개 중 하나인 1217년 대헌장의 원본과, 영국의 가장 강력했던 귀족들과 존 왕 사이에 ‘옛적의 자유’를 되찾기 위한 최초의 합의서인 “왕의 문장(King’s Writ)”이 전시될 예정이다.

전시회 측에 따르면, 1215년 6월 최초의 헌장 조약이 만들어진 루니메데(Runnymede)에 왕과 반란 귀족들이 모였으나, 존 왕은 문장에 있는 약속을 어겼고, 대헌장은 그가 사망한 1217년에서야 결실을 맺게 된다.

제프리 클로하(Jeffrey Kloha) 성서박물관 큐레이션 최고책임자는 이번 전시회가 “대헌장의 배경에서 교회와 성경의 역할을 강조하기 위해” 고안됐으며, 특히 첫 번째 조항은 “영국 교회의 자유를 실질적으로 보장하는 대헌장의 종교적 자유 요소”가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주 발표한 성명에서 “대헌장의 타당성 및 이로부터 발전된 권리의 중요성, 그리고 대헌장의 창안과 지속에 있어 교회와 기독교 신앙의 중심 역할을 더 잘 이해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또 전시회에는1215년 당시의 신약성경과 함께, 미국 헌법과 국가기록원(National Archives)이 입수한 권리 장전의 사진, 미국 독립전쟁 직전인 1774년 대륙회의(Continental Conceditions) 과정을 담은 신문 기사, 영국 군주제의 폭정을 규탄한 토머스 페인(Thomas Paine)이 쓴 논문인 “상식(common sense)”도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