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브란스병원 코로나19 병동 내부 모습
세브란스병원 코로나19 병동 내부 모습 ©세브란스병원 제공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은 지난 25일 '세브란스 코로나 병동의 기록' 온라인 사진전을 병원 홈페이지를 통해 열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사진전은 박기호 사진작가의 재능기부로 이뤄졌다. 박 작가는 지난 4월부터 한 달간 코로나19 음압병동에서 환자를 보살피는 의료진의 모습, 코로나19로 인해 안타깝게 임종을 맞이하는 환자의 모습 등을 수천 장의 사진으로 기록했고, 이 중 78장을 일반에 공개한다.


박 작가는 "처음 코로나 방호복을 입고, 병동에 들어갔을 때 다른 세계에 와 있는 느낌이었다"면서 "예측하지 못했던 환경에 놀랐지만, 그 안에서도 묵묵히 정성껏 일하는 의료진의 모습을 보고 더 놀랐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이 병동에서 코로나19 확진자 115명이 입원해 치료받았고, 이중 위중증 환자로 분류돼 호흡기 치료가 필요했던 환자 96명이 완치돼 무사히 퇴원했다.

사진전을 마련한 하종원 세브란스병원장은 "사진 속 모습은 세브란스병원 의료진이지만, 전국에서 코로나19 최전선에서 싸우는 의료진의 모습과 같을 것"이라며 "감염병 치료에 애쓰고 있는 모든 의료진을 끝까지 응원해 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사진전은 네이버에 세브란스병원을 검색해 홈페이지 접속하면 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