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앙의 열정이 식어지게 만드는 요인
 ©기독일보DB

꾸준히 교회에 나와 성경공부도 참석하고, 교회 봉사활동이나 교제도 잘 참석하다가 점차적으로 교회 활동 빈도수가 줄어들면서 결국 교회에 나오지 않는 이들이 있다. 왜 이런 일이 발생하는가?

정확한 이유는 알 수 없지만, 복음주의 크리스천들은 회심과 전도에 대한 이야기는 선호하지만, 실족한 이야기는 원치 않는다. 신앙에서 실족하는 것을 막을 수 없는 이유는 인간의 자유 의지와 삶의 성장 그리고 변화와 관련 있기 때문이다.

영국 크리스천투데이 칼럼니스트 마크 우드가 신앙의 열정이 식어 더 이상 교회에 나오지 않게 되는 이유에 관한 글이 눈길을 끈다. 다음은 크리스천이 교회를 떠나게 되는 대표적인 이유 3가지 요인에 관해 소개한다.

1. 과도한 번영 신학만을 강조할 때

어떤 목회자들은 하나님이 하실 수 있는 것만 소개한다. 하지만 여기엔 고통의 신학이 빠져 있다.

우리는 우리의 삶이 교회에서 말하는 것과 다름을 느낄 때 환멸감을 가지기 쉽고, 교회가 약속하는 치유와 성공, 기쁨과 친교 등과 일치하지 않을 때가 많다.

목회자와 장로들은 성도들이 늘 교회 공동체에 헌신하도록 하게 할 수는 없지만, 그들 안에 있는 고충과 의심 그리고 불확실성을 경청하고, 현실과 신앙인의 삶이 잘 조화될 수 있도록 도움을 주어야 한다.

2. 나의 삶과 관련이 없다고 느낄 때

우리는 성경을 볼 때 종종 이것이 무엇을 의미하고 자신과 어떤 연관성이 있는지를 생각하며 묻게 된다. 그러나 성경적 사실이 나와 무관하다 생각이 들 때 중요하지 않다고 느끼기 쉽다.

결국 제자 훈련은 무의미하게 느껴지게 되고, 진정한 관심과 열정은 다른 곳에서 찾으려 노력할 것이다.

3. 성경을 믿을 수 없다고 느낄 때

우리가 신앙을 이야기할 때 신중해야 하는 것은 증거의 뒷받침이 없이 주장을 하게 될 때 우리의 주장이 절대적 진리를 훼손시킬 수 있다는 위험성이 존재한다.

이 우주의 역사가 1만 년 밖에 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크리스천들의 단호한 주장은 점차 사횡에서 외면을 받고 있다. 우리는 이 사회에서 고립이 되어서는 안 되며, 부인하기 보다는 현명하고 사려 깊은 참여가 우리의 신앙을 강하게 유지하는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신앙의열정 #교회 #번영신학 #환멸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