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청 2020년 귀농어·귀촌인 통계
통계청 2020년 귀농어·귀촌인 통계 ©통계청 제공
지난해 귀농어·귀촌 가구 수가 3년 만에 반등하며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특히 30대 이하 귀촌인은 48%에 육박했고, 30대 이하 귀농 가구는 관련 통계를 집계한 이래 가장 많았다.

통계청이 24일 발표한 '2020년 귀농어·귀촌인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귀농어·귀촌가구는 총 35만8591가구, 가구원수는 49만5766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의 32만9986가구보다 8.7% 늘어난 수치다.

귀농어·귀촌 가구는 2017년 34만7665가구에서 2018년 34만1221가구, 2019년 32만9986가구로 2년 연속 줄었다가 이번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특히 귀농과 귀촌이 9% 안팎 늘면서 귀농어·귀촌 가구는 관련 통계를 집계한 이래 최대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은 지난해 11월 1일 기준으로 동(洞) 지역에서 1년 이상 거주하다가 2019년 11월 1일~2020년 10월 31일 읍·면(邑·面) 지역으로 이동한 사람이다. 학생, 군인, 직장근무지 이동 등 일시적으로 이주한 경우는 제외된다.

귀농·귀촌 가구 활발, 가구원 수는 감소

유형별로 보면 지난해 귀농가구는 1만2489가구로 전년보다 9.3% 증가했다. 평균 가구원 수는 1.40명으로 0.02명 줄었다. 귀농가구주의 성별 구성비는 남성 67.9%, 여성 32.1%이었다.

귀농가구주의 평균 연령은 55.3세로 집계됐다. 연령별 구성비는 50대가 35.0%로 가장 많았고 60대 32.5%가 뒤를 이었다. 30대 이하 귀농 가구는 1362가구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또 귀농인이 많은 의성, 상주, 고흥, 화순, 임실의 사례를 분석한 결과 동일 지역 내, 연고지 등 익숙한 곳, 영농 기반 마련이 쉬운 곳으로 귀농하는 경향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귀어가구는 897가구로 전년보다 0.8% 줄었다. 평균 가구원 수는 1.33명으로 0.04명 감소했다. 귀어가구주의 성별 구성비는 남성 68.8%, 여성 31.2%였다. 귀어가구주의 평균 연령은 52.8세이며 연령별 구성비는 50대 35.7%, 60대 25.1% 순이었다.

귀촌가구는 전년보다 8.7% 늘어난 34만5205가구를 기록했다. 평균 가구원 수는 1.38명으로 0.02명 줄었다. 귀촌가구주의 성별 구성비는 남성 60.9%, 여성 39.1%였다. 귀촌가구주의 평균 연령은 45.1세로 귀농·귀어가구보다 10세가량 적었다. 연령대별 구성비 역시 30대(22.6%)와 20대(20.7%) 비중이 43.3%에 달했다. 귀촌가구의 전입사유는 직업 34.4%, 주택 26.5%, 가족 23.4% 순이었다.

정부는 "귀농·귀촌 인구 증가는 지난해 국내인구 총이동량 증가, 저밀도 농촌 생활에 대한 관심 증가, 베이비붐 세대 은퇴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로 보인다"며 "특히 청년농에 대한 지원, 청년 인구유입 정책의 성과가 반영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1인 가구 비중 70% 넘어

귀농어·귀촌 가구별 1인 가구 비중은 귀농가구 74.1%, 귀어가구 77.6%, 귀촌가구 74.7%로 각각 집계됐다.

귀농가구원으로만 구성된 단일가구는 87.2%, 거주자와 귀농가구원이 함께 가구를 구성한 혼합가구는 12.8%였다.

귀농가구원은 1만7447명으로 전년보다 7.8% 늘었다. 귀농인 중 농업에만 종사하는 전업 귀농인은 전체의 68.6%를 차지했고, 다른 직업 활동을 함께 수행하는 겸업 농업인은 31.4%였다.

귀어가구원으로만 구성된 단일가구는 75.1%, 어촌지역 거주자와 귀어가구원이 함께 가구를 구성한 혼합가구는 24.9%였다. 귀어가구원은 1만197명으로 전년보다 3.0% 감소했다. 귀어인 중 어업에만 종사하는 전업 귀어인 비중은 67.3%, 다른 직업 활동을 함께 수행하는 겸업 귀어인 비중은 32.7%로 나타났다.

귀촌가구원만으로 구성된 단일가구는 72.5%, 농어촌지역 거주자와 귀촌인이 함께 가구를 구성한 혼합가구는 27.5%였다.

귀촌인은 47만7122명으로 전년보다 7.3% 늘었다. 평균 연령은 42.25세이고, 연령대별 구성비는 20대 이하가 26.3%, 30대가 21.6%로 30대 이하가 전체의 47.9%를 차지했다. 귀촌 전 거주지역은 경기가 25.5%로 가장 많고, 서울 14.4%, 경남 7.3%가 뒤를 이었다.

정부는 귀농·귀촌 통계조사 결과의 흐름과 특성에 맞춰 하반기에는 신중한 귀농을 위한 사전 준비 지원, 귀촌인의 다양한 수요를 고려한 맞춤형 지원, 정착지 특성을 반영한 지역별 자율 프로그램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특히 언택트(비대면),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 인구 저밀도 지역 선호 등 생활양식이 변하면서 귀농·귀촌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커지는 만큼, 농업·농촌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고자 하는 분들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을 늘려가겠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