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 임직원 봉사자들이 배리어프리 영화 자막 작업을 마무리하며, 청각장애인을 위한 온라인 상영회를 소개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 제공
LG디스플레이가 장애인의 문화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배리어프리(Barrier Free)' 문화 콘텐츠를 제작, 보급한다고 23일 밝혔다.

'배리어프리'란 고령자, 장애인도 편하게 살아갈 수 있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물리적·제도적 장벽을 허물자는 운동이다. 문화예술분야에서는 시청각 장애인이 불편함 없이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기존 제작물에 음성 해설이나 자막을 입히는 형식으로 이뤄지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코로나19로 인해 외부 활동 제약이 커지면서 더욱 소외되고 있는 장애인들의 문화생활을 막는 걸림돌을 제거하기 위해 우수한 영화와 책을 추천받아 '배리어프리' 문화 콘텐츠를 제작하게 됐다.

이번 콘텐츠 제작에 자발적으로 참여한 200여명의 봉사자들은 지난 한 달간 주말 등 여가시간을 활용해 청각 장애인을 위해 영화 속 소리 정보들을 자막으로 입히고, 일반도서를 디지털 음성으로 변환해 들려주는 시각 장애인용 전자책 검수 작업을 진행했다.

완성된 15편의 영화와 50권의 전자책들은 모두 온라인에서 공개된다. 모든 영화와 책에 대한 콘텐츠 사용료는 LG디스플레이가 부담한다.

청각 장애인을 위한 '잔칫날' 등 2편의 장편 영화 온라인 상영회가 우선 진행되며, 나머지 영화들은 온라인 영화 플랫폼인 '필무비'와 '인디그라운드'를 통해 공개된다. 전자책은 시각 장애인 전용 전자도서관 시스템 '아이프리'에서 제공된다.

영화 자막 작업에 동참했던 업무혁신그룹 소속 목미정 책임은 "바깥나들이도 쉽지 않은 요즘, 배리어프리 책과 영화가 장애인분들에게 마음의 위안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