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인
©사람인 제공
기업 10곳 중 4곳 이상은 올해 하반기에 인턴 채용 계획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은 최근 기업 416개사를 대상으로 '하반기 인턴 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 채용계획이 있는 기업이 44%에 달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해 하반기에 인턴을 채용한 곳이 전체의 32.9%였던 것에 비하면 11%포인트 이상 채용 의사가 늘어난 것이다.

하반기 인턴 채용 이유에 대해서는 '부족한 인력을 보충하기 위해서'(77%,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고, '업무 지원 인력이 필요해서'(32.8%), '사업 확장 등의 계획이 있어서'(14.8%), '사전 검증 후 채용하기 위해서'(13.1%)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채용 예정 인원은 평균 3명으로 조사됐다. 채용 인원이 지난해보다 '늘었다'는 답변(43.7%)이 '줄었다'(4.9%)는 응답보다 많았다.

인턴의 형태는 '정규직 전환형만 채용'하겠다는 응답이 65.6%에 달했고, '정규직 전환형과 기간제 체험형 모두 채용'하겠다는 기업은 24%로 조사됐다.

정규직 전환형 인턴을 채용하는 기업들(164개사)이 계획 중인 정규직 전환 비율은 평균 35%로 집계됐다.

기간제 체험형을 뽑는 기업(63곳)들도 인턴 수료자들에 대해서는 추후 입사 지원시 서류전형이나 1차 면접전형 면제 등 특전을 제공하겠다는 곳이 많았다.

인턴들의 근무 기간은 평균 4.8개월로 조사됐고, 인턴 기간 중 지급하는 급여는 평균 월 210만원(세전)이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