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코플랜트 층간소음 저감 바닥구조 개념도
SK에코플랜트 층간소음 저감 바닥구조 개념도 ©SK에코플랜트 제공
SK에코플랜트는 국내 최고 수준의 중량 충격음 저감 효과가 있는 새로운 바닥구조를 개발하고 시험을 마쳤다고 17일 밝혔다.

바닥 충격음은 무거운 물체 낙하 시 발생하는 중량 충격음과 가벼운 물체 낙하 시 발생하는 경량 충격음 두 가지로 구분된다. 이 중 중량 충격음은 현재 대부분의 공동주택에서 발생하는 층간소음의 주된 원인으로 꼽힌다.

SK에코플랜트가 개발한 바닥구조는 한국인정기구(KOLAS) 공인 인정기관 시험결과 중랑 충격음이 41dB까지 저감됐다. 층간소음 성적 측정이 가능한 공인시험기관 11곳을 확인한 결과 실제 현장에서 측정한 중량충격음 기준 국내 최고 수준으로 나타났다. 경량 충격음도 26dB까지 감소했다.

SK에코플랜트는 이번에 개발한 바닥구조를 별도 실험실이 아닌 경기 과천 아파트 현장에 적용해 성능시험을 마쳤다. 기존 벽식구조가 아닌 기둥벽혼합식구조로 설계를 특화하고, 바닥 슬래브의 두께를 기존보다 90㎜ 높였다. 뜬바닥구조를 기존 슬래브와 온돌 구조 사이에 추가해 바닥으로 전달되는 진동은 줄이고 소음은 흡수해 보다 효율적인 저감을 가능하게 했다.

김정석 SK에코플랜트 에코스페이스부문장은 "최근 공동주택의 큰 사회적문제인 층간소음 해결을 위한 의미 있는 결과를 얻었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의 니즈에 맞는 주거상품 개발을 위해 다양한 연구개발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