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서울 지역의 하루 평균 노인학대 신고가 약 7건으로, 매년 증가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자녀에 의한 학대가 제일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경찰청은 14일 이같이 밝히며 "15일 노인학대 예방의 날을 맞아 노인학대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서울시와 공동대응체계를 구축하고 학대 우려 노인을 대상으로 합동점검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에 신고된 노인학대 건수는 매년 증가하고 있다. 2018년 1316건, 2019년 1429건, 2020년엔 1800건으로 해당 기간 동안 25.9%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들어선 지난 4월까지 총 790건으로, 하루 평균 신고가 6.59건이 접수됐다.

지난해 기준 학대 행위자를 따졌을 때 친족에 의한 학대가 98.3%로 가장 많았다. (손)자녀 50.1%, 배우자 46.9%, 친척에 의한 학대가 1.3%였다. 기소 등 사법처리를 한 학대 유형으로는 신체학대 85.9%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정서학대(8.4%), 방임(0.4%)이 뒤를 이었다.

이에 서울청은 서울시, 노인보호전문기관과 함께 오늘(15일)부터 7월 말까지 학대 우려 노인을 대상으로 합동점검에 나선다. 2회 이상 신고가 들어오는 등 학대 우려가 있는 노인 160가정을 직접 방문해 상태를 점검한다는 방침이다. 노인학대 대응체계를 개선하기 위한 실무협의체도 구성할 예정이다.

서울청은 15일부터 한 달 동안 노인학대 집중 신고기간도 독자적으로 운영한다는 방침을 전했다.

장하연 서울경찰청장은 "학대문제는 심각한 사회문제로서 우리 사회가 해결해야 할 중요한 과제"라며 "'노인학대 예방'이라는 하나의 주제를 위해 경찰과 서울시, 유관기관이 상호 협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