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오하이오 주의 한 대형교회가 앞으로 25주 동안 250만 달러(약 28억 원)를 기부할 것이라고 25일(현지시간) 크리스천 헤드라인이 보도했다. 지원은 지난해 연방 정부의 급여 보호 프로그램(Pay Check Protection program)으로부터 수백만 달러를 받은 미 전국의 교회들에게 이뤄진다.

크리스천포스트에 따르면 오하이오 주 소재의 크로스로드 교회(Crossroads Church)는 교회 창립 25주년을 기념해 앞으로 5개월 동안 미국 내의 자선단체, 국제 비영리 단체에 돈을 기부할 예정이다. 신시내티 시에 위치한 단체인 시티복음선교회(City Gospel Mission)가 지역 내 40개 단체 중 가장 먼저 10만 달러(약 1억1천만 원)를 기부받을 예정이다.

크로스로드 교회의 설립자이자 원로인 브라이언 토미 목사는 "하나님은 지난 25년간 우리 교회를 축복해 주셨고, 우리는 그것을 가볍게 여기지 않기 때문에 우리가 섬기는 공동체에 긍정적인 변화를 가져오는데 주어진 것을 이용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토미 목사는 "삶을 즐기고 하나님을 부지런히 섬기며 우리 도시를 축복하는 교회로서의 행보를 지향하는 것이 목표"라고 WLWT5에 말했다. 토미 목사는 인도와 아이티의 단체들을 지원하고 싶은 의사를 밝혔다. 크리스천포스트가 토미 목사에게 다음 25년에 대해 질문하자 그는 "신도들의 성장이 반영되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미국의 멀티 캠퍼스 교회는 2018년 주간 3만5천 명 이상이 참석하며 1995년 신시내티에서 처음으로 설립이 되었으며, 현재는 신시내티, 콜럼버스, 데이튼, 렉싱턴시 등에 위치해 있다. 멀티 캠퍼스 교회는 학교 강당에서 시작해 여러 캠퍼스로 성장하면서 음악과 컵을 통한 유대감을 통해 사명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크로스로드 교회는 11명의 교인이 설립한 교단간 교회이며, 전 세계인들을 위한 온라인 선택뿐만 아니라 11개의 다른 장소에 센터를 가지고 있다.

토미 목사는 "우리는 도시에 매우 감사하고, 도시에 있는 모든 비영리 단체에 매우 감사하며, 그래서 25주년 기념일에 이 단체들에게 25주안에 250만 달러를 기부할 것이다"라고 그의 성명서에서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오하이오주 #메가처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