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기총 지회장 초청, 워크숍 개최
 ©세기총

(사)세계한국인기독교총연합회(이하 세기총, 대표회장 심평종 목사, 사무총장 신광수 목사)는 최근 충청남도 태안군 소재 한양여자대학교 청소년수련원에서 지회장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은 불가리아, 미얀마, 콜롬비아, 태국, 멕시코, 페루 등 6개국에서 사역하고 있는 지회장과 가족들, 그리고 세기총 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첫날 사무총장 신광수 목사의 사회로 드린 예배는 불가리아 지회장 김호동 선교사의 기도, 미얀마 지회장 김균배 선교사의 성경봉독에 이어 대표회장 심평종 목사가 ‘애들아 고기가 있느냐’(요 21:1~14)라는 제하로 말씀을 전했다.

대표회장 심평종 목사는 설교를 통해 “예수께서는 힘들고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절대로 우리를 포기하지 않으신다”면서 “그러기에 힘들고 어려워도 주님을 바라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표회장 심평종 목사는 “‘두 세 사람이 내 이름으로 모인 곳에는 나도 그들 중에 있느니라’라는 말씀처럼 혼자서 일하려고 하지 말고 하나님과 동행해야 한다”면서 “하나님의 나라를 위해 너와 내가 하나가 되어서, 주님과 함께 하나가 될 때 하나님의 역사를 이루어 질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또 “바다는 우리에게 여러 가지 교훈을 준다”며 “바다의 장점으로 △어류, 해산물 등 무한한 생산과 △더러움을 순화시키며, △무거움을 감당하는 모습을 가지고 있다. 세기총 역시 바다처럼 무한한 생산과 정화, 그리고 모든 것을 감당하고 이겨낼 수 있는 선교사, 교역자, 성도가 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무총장 신광수 목사가 광고를 한 뒤 증경대표회장 고시영 목사의 축도로 예배를 마쳤다.

2부 워크숍에는 공동회장 김기태 목사의 기도 후 증경대표회장 고시영 목사가 ‘인문학적 성경해석법’이라는 주제로 강의을 했다. 고시영 목사는 “한국교회가 다시 일어설 수 없을까? 다시 도약할 수 없을까?”라는 질문을 던지고 “목사만 변해서도 안되고 교인들만 변해서도 안되며 목사와 교인이 동시에 변해야 한국교회가 다시 성장할 수 있다”고 말했다.

고시영 목사는 한국교회가 다시 성장하기 위해서는 목회자의 설교가 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 목사는 “시대가 바뀌면서 이제 교인들을 훈련하는 방법도 바뀌어야 한다”면서 “그동안 교인들을 교육하는 방법으로는 예배 잘 드리고, 전도 잘하고, 헌금 잘하는, 다시 말해 교회를 위한 훈련을 해왔다”라며 “그러나 이제 교육방법은 세상 사람들과 어떻게 소통을 잘할 수 있게 만드느냐에 초점을 두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오늘날 설교가 ‘교리적인 부분’과 ‘윤리적인 부분’으로 국한되어 있다고 지적하고 ‘인본주의적 설교’를 가미하면 설교가 더욱 풍성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시영 목사는 “교리적인 부분과 윤리적인 부분은 10년 정도 신앙생활을 하다보면 매번 반복되어 듣게 되니 결국 설교가 단조로워지면서 교인들이 설교를 외면하게 된다”면서 “그 결과 설교에 예화가 많아지거나 유머러스한 부분만 강화되는 결과를 가져오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 목사는 이 같은 문제의 대안으로 ‘인문학적 설교’를 제안하면서 “성경을 보면 주어는 ‘하나님’과 ‘인간’ 딱 두 가지 밖에 없다. 하나님에 대한 이야기, 인간에 대한 이야기뿐”이라고 말하고 “하나님께서 하신 일은 인문학적으로 접근할 수 없지만 인간이 한 일들에 대해서 인문학적으로 접근할 수 있다”고 말했다.

고시영 목사는 “성경을 너무 똑같은 눈으로 보지 말고 뒤짚어 볼 수도 있어야 한다”면서 “교리적인 설교와 윤리적인 설교에 인문학적 설교가 가미되면 설교가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지회장 워크숍은 친목의 시간을 가진 뒤 예배와 워크숍이 이어졌으며 선교사들의 비전을 나누는 미션 커뮤니티(mission community) 시간을 가졌다. 지회장들은 ‘만리포 기름유출 기념관 및 만리포 해수욕장’을 견학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천리포 수목원을 관람한 뒤 모든 순서를 마쳤다.

사무총장 신광수 목사는 “이번 지회장 워크숍은 국내에 들어와 계신 지회장님들을 격려하고 위로하는 시간으로 마련했다”면서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복음 전파를 위해 수고하고 있는 지회장님들께서 이번 기회에 쉼과 회복의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세기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