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 ‘2019 수동휠체어 전동화키트 지원사업 전달식’ ©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차그룹이 장애인 이동 편의를 위해 수동 휠체어에 부착해 전동휠체어처럼 사용하도록 돕는 전동화 키트를 지원한다.

현대차그룹은 20일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수동휠체어 전동화 키트 보급사업 전달식'을 했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2018년부터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과 함께 전동화 키트 보급 사업을 하고 있다. 전동화 키트는 모터, 배터리, 조종장치로 구성된 최신 장애인 보조기기로 간단히 부착해 수동휠체어를 전동휠체어처럼 사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차량 적재와 항공기 기내 반입이 가능해 장·단거리 외출, 국내외 출장, 여행 등에 유용하다.

현대차그룹은 2018년 143명, 2019년 154명에 이어 올해는 138명의 장애인에게 핸들형과 조이스틱형, 바퀴 일체형 등 3종의 전동화 키트를 전달했다.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이 그동안 전동화 키트를 받은 장애인 중 187명을 대상으로 사용 전후 생활의 변화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 중 학생의 75%는 주 5회 이상 학교 출석이 가능해졌고 50%는 성적 향상 효과가 있었다고 답했다. 직장인과 자영업자의 14.6%는 평균 소득이 증가했다고 답했다.

현대차그룹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단법인 그린라이트와 함께 장애인과 가족이 여행을 쉽게 떠날 수 있도록 서울·부산·제주 지역에서 전동화 키트를 단기 대여해주는 '휠셰어' 사업도 운영하고 있다. 2018년 5월 서비스 시작 이래 올해까지 누적 1800여 명이 '휠셰어'를 이용했다.

이러한 공을 인정받아 작년 11월 '2020 서울사회공헌대상'을 받기도 했다. 올 하반기에는 서비스 지역을 추가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더 많은 장애인이 일상생활의 변화를 느끼고 자신감을 갖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수동휠체어 전동화 키트 보급·대여 사업을 해왔다"며 "내년부터는 새로운 장애인 이동 편의 사업도 진행하는 등 꾸준히 장애인의 이동 편의를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