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변 올인모 화요집회
한변과 올인모가 11이 국회 앞에서 제110차 화요집회를 개최하고 있다. ©한변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 모임’(한변)과 ‘올바른 북한인권법을 위한 시민모임’(올인모)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제110차 화요집회를 가졌다. 이날 참석자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취임 4주년 특별연설에서 북한인권에 대해 언급조차 하지 않은 점 등을 비판했다.

특히 이날 집회에 참석한 박상학 대표(자유북한운동연합)는 “문 대통령이 취임 4주년 특별연설에서 대북전단 (살포) 행위에 대해 엄정한 집행을 하겠다고 말했다”며 “우리는 자유민주주의 국가이며 북한은 3대 수령 독재체제이다. 자유민주주의와 독재체제가 좋은 관계를 맺는다는 것은 늑대와 양을 한 우리에서 기르겠다는 것과 같다. 감옥에 가는 일이 있어도 대북전단은 계속될 것”이라고 했다.

한변과 올인모는 이날 화요집회에 대한 보도자료에서 “지난 5일 국제사회의 여론과 질서를 주도하는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회의 공동성명은 북한인권 문제를 별도의 단락으로 다뤄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며 “대북 협상 과정에서도 보편적 인권에 대한 문제 제기는 지속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바이든 미 행정부도 새 대북정책의 일환으로 전임 트럼프 행정부가 침묵했던 북한인권 문제를 적극적으로 제기하면서 조만간 북한 인권특사를 임명할 방침으로 알려졌다”고 했다.

이들은 “이러한 국제기류와 달리 10일 문재인 대통령은 모처럼의 취임 4주년 특별연설에서도 북한인권은 언급조차 하지 아니한 채 대북전단금지법의 엄정 집행과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추진만을 강조했다”며 “그러나 세계 최악의 인권지옥에서 신음하는 북한 주민의 인권을 외면한 평화는 죽음의 평화일 뿐이다. 북한인권을 철저히 무시하는 정부와 국회(여당)를 규탄한다”고 했다.

김태훈 한변 회장은 이날 집회에서 “지금 미얀마에서는 독재정권에 맞서 780명이 죽어 나가고 있다. 그리고 어느 미얀마 시인은 ‘혁명은 심장으로 하는 것이다. 단 1분을 살더라고 양심에 맞게 살겠다’고 말했다”며 “미얀마는 시위라도 할 수 있지만 북한은 그렇지 못하다. 북한 주민들의 알권리를 위해 대북전단을 보내는 것에 관해 (문 대통령은) 엄정 집행을 하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추진한다고 했는데, 인권 없는 평화는 죽음”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광일 대표(노체인)는 “박상학 대표가 하고 있는 일은 북한주민들에게 외부정보를 유입시키는 활동”이라며 “박상학 대표가 구속이 된다고 해도 그를 잇는 자들이 계속해서 생겨날 것”이라고 했다.

박정오 대표(큰샘)는 “USB에 많은 정보를 담아 북한주 민들에게 보내는 활동을 했다”며 “북한에서 알권리가 박탈되었기 때문에 우리가 보내는 자유민주주의 소리는 북한 주민들의 인권에 대한 큰 선물이며, 북한 정권에는 큰 무기가 된다”고 했다.

그는 “(그러나) 대북전단금지법을 만들어서 북한주민들의 알권리를 박탈하고 있다”며 “(그러나) 멈추지 않고 우리는 나아갈 것”이라고 했다.

이어 김재철 전 MBC 사장은 “대북전단은 북한의 체제를 바꿀 수 있는 것”이라며 “박상학 대표의 용기있는 활동은 다른 여러 매체를 통해 접하게 되었다. 반드시 그 가치를 평가 받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문수정 변호사(한변 사무차장)는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막말에는 무조건 참으면서 정작 북한 주민의 목숨을 살리고자 하는 사람들의 행동을 막겠다는 것은 굴종”이라며 “지킬 것은 지켜야 한다. 북한 주민들의 목숨과 삶, 표현의 자유를 지키고자 하는 것이 김 부부장의 막말보다 약해서야 되겠는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북전단금지법의 잘못을 인정하고, 더불어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표현의 자유를 인정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인지연 미국 변호사(북한인권법통과를위한모임, 미국 워싱턴DC 변호사)는 “(경찰이) 지난 6일 박상학 대표의 사무실과 차량을 압수수색했다. 그리고 박상학 대표를 소환해 6시간 가량 조사했다”며 “바로 이것이 현 정부의 인권에 대한 태도의 현실이다. 북한 주민들의 알권리를 폐기하는 대북전단금지법은 반드시 폐기되어야 한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변 #올인모 #대북전단금지법 #박상학 #문재인대통령 #북한인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