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건강보험공단은 2021년도 진료비 지원 사회 공헌 사업을 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이 사업은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및 전국 병·의원과 연계해 추진하고 있다. 지난 2011년 시작돼 현재까지 공단 임직원들이 모금한 사회공헌기금으로 239명의 의료취약계층이 약 4억원의 진료비를 지원받았다.

지원 대상은 기초생활수급자, 기준 중위소득 70% 이하의 내국인 의료소외층이다.

지원 대상 질환은 안과, 척추·인공관절, 간·신장 이식이다. 2019년부터는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대상 특화사업으로 아동·청소년 정신질환(정신분열 및 급성기 우울증)도 지원하고 있다.

지원 범위는 지원 승인 후 발생한 진료비 본인 부담금 및 비급여 비용(일부 항목 제외)이다. 간·신장 이식 500만원, 척추·인공관절 400만원, 질환 당 지원 한도는 안과 300만원, 정신질환 300만원 등이다.

신청 방법은 입원(수술) 예정일로부터 1개월 전까지 병·의원에서 신청 대상자 거주지 관할 공단 지사로 신청하면 된다. 서류 검토 및 세부 조사를 통해 지원 여부가 결정된다.

한편 김용익 건보공단 이사장은 "공단의 본업과 연계된 사회 공헌 사업으로 보험자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것에 큰 보람을 느낀다"라며 "앞으로도 모든 국민이 건강하게 살아가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