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포스코케미칼
포스코케미칼이 지역 청소년의 사회 진출을 돕는 디딤씨앗통장 후원을 시작한다.

포스코케미칼은 경북 포항과 구미, 전남 광양에서 임직원 및 지역사회의 추천을 받아 선정한 아동 100명에게 이달부터 오는 2022년 2월까지 1년간 총 6000만원을 후원한다. 임직원이 출연한 1% 나눔기금을 디딤씨앗통장 후원에 쓸 예정이다.

디딤씨앗통장은 취약계층 청소년의 사회진출 초기 비용 마련을 위해 정부가 운영하는 자산형성 지원 사업이다. 민간 후원자와 정부가 1대1 매칭 지원하고, 운영은 보건복지부 산하 아동권리보장원이 맡는다.

1명당 월 5만원씩 통장에 적립되고, 정부가 동일한 금액을 추가 지원해 1년 후 120만원을 모으게 되는 방식이다. 적립된 후원금은 대상자 연령이 만 18세가 되면 ▲학자금 ▲주거 ▲결혼자금 ▲창업 등 자립과 원활한 사회진출에 활용할 수 있다.

포스코케미칼은 본사가 있는 포항을 비롯해 지역 사회에서 교육을 통한 자립과 의식주 지원 등 공동체와의 상생 발전과 기업시민의 역할을 다하기 위한 사회 기여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지역 청년의 취업을 지원하고 자립을 돕기 위해 지난해부터 운영 중인 상생형 축로 기능인 양성 교육을 비롯해 이주여성과 장애인의 자활을 위해 설립한 사회적 기업 세탁소 커피, 저소득층에 식료품을 지원하는 푸드충전소 등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포스코케미칼 기업시민사무국 사회공헌 담당자는 "현재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자립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도록 계층별 맞춤형 지원을 실시하고 있다"며 "지역사회와 더불어 성장하기 위한 다양한 기업시민 실천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