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춘 후보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 ©뉴시스
한국교회언론회(대표 이억주 목사, 이하 언론회)가 “교회 예배를 권력의 명령으로 막을 수는 없다, 초헌법적인 발상은 국민을 무시하는 행위이다”라는 제목의 논평을 9일 발표했다.

언론회는 “4월 중요 지자체장 및 보궐선거를 앞둔 시점에서 각 당의 후보자 윤곽이 나오는 상황이다. 그와 함께 후보자들에 대한 과거 발언과 행적에 대한 설왕설래(說往說來)도 있다”고 했다.

이들은 “그런데 종교에 대하여 위험한 생각을 가진 후보가 이번 보궐선거에 출마하여 새삼스럽게 지켜봐야 할 대목이다. 당사자는 부산시장 선거에 나온 더불어민주당의 김영춘 후보”라고 했다.

언론회에 따르면 그는 지난해 3월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문화체육부장관을 상대로 한 질문을 통해, ‘내가 대통령께 긴급 명령권을 요청했는데, 종교 행사나 체육 행사 등에 대해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필요시에 장관이나 광역 지자체장의 허가를 얻어서 개최하는 방식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장관은 건의할 생각이 없느냐’는 취지로 말했다.

언론회는 “즉 당시 김영춘 의원은 교회에서 드리는 종교 행사(예배)도 대통령의 긴급 명령이나 지자체장들의 허가를 통해 좌지우지할 수 있다는 인식을 가진 것”이라며 “이는 매우 위험한 생각이다. 어찌 헌법에 보장된 ‘종교의 자유’를 대통령 명령이나 지자체장의 허가 사항이 되어야 한다는 말인가”라고 했다.

이어 “코로나19 바이러스와 같은 전염병에 대한 우려를 하는 것은 이해가 되지만, 굳이 ‘종교의 자유’까지 희생하라는 식의 발언은 매우 위험한 전체주의적인 발상이 아닐 수 없다”면서 “전 국민의 활동이 제한되는 상황에서의 종교 활동 중단은 받아들일 수 있다. 그러나 다른 것들과의 형평성과 균형도 맞지 않고, 공정성과 객관성도 결여된 발상과 이를 바탕으로 예배(종교 활동)제한에 압력을 행사한 것은 위헌적이고, 초법적인 심각한 문제”라고 했다.

또 “김영춘 후보는 문재인 정부에서 해양수산부장관을 지냈고, 16, 17, 20대 국회의원을 지낸 중진 정치인인데, 그런 인물이 국민의 절반이 가진 ‘종교’에 대하여 너무나도 가벼운 생각을 가지고 있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도 김영춘 후보는 같은 생각을 가지고 있는지 궁금하다. 국민을 위하고 국민이 가진 자유를 함부로 재단(裁斷)하는 것을, 마치 권력을 가진 사람들의 특권이라고 생각한다면 오산(誤算)”이라며 “이는 자유 민주주의 체제에서 헌법에 보장된 자유를 보장받아야 할 국민을 무시하는 것이 된다”고 했다.

언론회는 “어찌 하나님께 드리는 예배이며, 국민의 기본권으로 헌법에 보장된 ‘종교의 자유’를 권력자의 한 마디 명령으로 규제할 수 있다는, 낡고, 비루(鄙陋)하고, 편협 되고, 반종교적인 생각을 가진 사람을 제대로 된 지도자라고 할 것인가”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김영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