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
한화그룹 직원이 사회복지법인 소전원에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하고 있다. ©한화그룹 제공
한화그룹은 전국 사회복지시설을 대상으로 태양광 발전설비를 무료 지원하는 친환경 사회공헌 활동 '2020 해피선샤인(Happy Sunshine) 캠페인' 활동을 마쳤다고 4일 밝혔다.

지난해 10월부터 지원대상을 모집한 한화그룹은 서류심사와 현장실사 등을 거쳐 태양광 설비 지원이 필요한 사회복지시설 29곳을 최종 선정했다.

한화그룹은 지난달 말까지 최종 선정된 29곳에 총 173kW(킬로와트) 용량의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했다. 이는 일반 주택 57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기용량에 해당한다.

태양광 발전설비는 복지시설 관리 운영비 절감과 냉·난방 문제 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회사는 기대했다.

전남 무안 사회복지법인 소전원의 박종진 사무국장은 "시설 규모가 크고 24시간 운영하는 시설인데 태양광 발전설비 덕분에 운영 비용 절감에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2011년부터 시작된 해피선샤인 캠페인은 사회복지시설 등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무상으로 설치해 기증하는 한화그룹의 대표 친환경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한화큐셀이 직접 참여해 태양광 제품을 공급·설치하고, 태양광 발전설비에 대한 안전점검을 포함한 유지보수, 발전량 모니터링 활동 등 사후관리도 지원한다.

한화그룹은 지난 10년간 전국 320개 사회복지시설에 2187kW 규모의 태양광 발전설비를 무료로 설치했다.

한편 한화그룹 관계자는 "앞으로도 해피선샤인 캠페인 활동을 통해 친환경 에너지에 대한 인식제고는 물론 도움이 필요한 사회복지시설들의 운영비 절감과 에너지 자립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