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앱이 깔린 스마트폰
배달앱이 깔린 스마트폰 ©서다은 기자

온라인 주문 배달 음식 시장이 3년 새 6배 이상으로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통계청에 따르면 온라인 주문으로 이뤄지는 음식서비스 거래액이 지난해 17조4000억원으로 전년보다 78.6% 늘었다.

관련 통계가 있는 첫해인 2017년 2조7000억원과 비교하면 6.4배 수준으로, 95%가 모바일을 통한 주문 거래액이다.

2019년 9조7000억원의 2배 가까이 될 정도로 지난해 배달 음식 시장이 급성장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외출과 회식을 자제하고 집에서 배달 앱으로 음식을 주문해 먹는 일이 급증한 이유인 것으로 보인다.

배달 대행업체 바로고의 경우 지난해 전국 배달 대행 건수는 1억3322만건으로 전년보다 134.0% 늘었다.

영업시간 제한 등 방역 규제를 받는 음식점들이 매장 식사보다는 배달에 더 힘을 주는 추세다. 소비자들의 수요도 커지면서 배달의민족, 요기요, 쿠팡이츠 등 배달 앱에 입점하는 업체들이 대폭 늘었다.

배달업계 관계자는 "그동안에도 음식 배달 시장은 꾸준히 성장해 왔지만 코로나19가 그 속도를 더욱 빠르게 하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음식 배달 시장은 앞으로도 계속 커질 전망이다.

기존에는 배달 음식하면 치킨·피자 등을 떠올렸지만 이제는 집에서 구워 먹는 고기뿐만 아니라 커피, 빵, 아이스크림 등 디저트까지 배달된다.

커피 전문점 중 마지막까지 배달 서비스를 하지 않던 스타벅스도 지난해 11월부터 배달 서비스에 나섰다. 스타벅스는 지난해 매장 2곳에서 시범 운영을 시작한 데 이어 올해 1월 배달 서비스 매장을 3곳 더 늘렸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