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 무어
정원을 걷고 있는 톰 무어 대위. ©Just Giving

3천2백만 파운드(한화 약 487억)가 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성금을 모은 영국의 100세 참전용사 톰 무어 대위가 지난 2일(이하 현지시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입원한지 이틀만에 사망하면서 각계 각층에서 추모가 이어지고 있다.

영국 크리스천투데이에 따르면 저스틴 웰비 영국 성공회 캔터베리 대주교는 톰 무어 경의 사망 소식에 애도를 표하면서 “지난해 정원을 걸어 국가보건서비스(NHS)를 위해 3천2백만 파운드(한화 약 487억)를 모금한 2차 세계대전 참전 용사의 사망 소식에 깊은 슬픔을 느낀다”라고 말했다.

그는 “그의 가족과 친구들을 위해 기도하고 애도하는 전국 수백만명의 사람들과 함께 한다”라며 “톰 대위님은 우리 중 최고였다. 그의 용기, 긍휼, 회복력, 희망, 관대함은 수백만 명에게 영감이 되었고 우리 모두에게 모범이 되었다. 이렇게 오래 살아주셔서 감사하다. 톰 대위님인 편히 쉬시길 바란다”라고 했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대변인은 여왕이 유족에게 사적인 애도의 메시지를 보냈다고 밝혔다.

여왕은 지난해 여름 윈저 성에서 열린 야외 행사에서 톰 대위에게 기사작위를 수여했다. 코로나19 팬데믹 초기에 그의 놀라운 기금 모금 노력은 영국 전 국민의 마음을 사로잡았다고 CT는 전했다.

버킹엄 궁전은 성명을 통해 “폐하께서는 지난해 윈저에서 톰 경과 그의 가족을 만나는 것을 매우 좋아하셨다”라며 “여왕과 왕실은 톰 경이 온 나라와 전 세계 다른 사람들에게 영감을 제공했다고 생각하는 그들과 함께 한다”라고 밝혔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도 톰 대위의 사망에 애도를 표하면서 “진정한 의미에서 영웅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제2차 세계 대전의 암울한 시기에 자유를 위해 싸웠고, 이 나라의 가장 깊은 위기에 직면해 우리 모두를 단결시켰고, 응원했으며, 인간 정신 승리를 구체화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100세인 그가 국가보건서비스(NHS)를 위해 3천2백만 파운드 이상을 모금 한 것은 매우 놀라운 일이었다. 의료진에게 감사할 기회를 수많은 이들에게 주었다”라고 말했다.

톰 무어 대위는 영국에 코로나19가 한창이던 지난 4월 코로나19와 싸우는 의료진을 돕기 위한 성금 모금을 위해 자신의 집에서 보행기에 의존해 걷는 동영상을 소셜미디어에 올려 영국과 전 세계로부터 3천2백만 파운드의 성금을 모았고 지난해 7월에는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으로부터 기사 작위를 받기도 했다. 그는 지난달 31일 코로나19 판정을 받고 입원했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