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일본인 목회자와 한국인 선교사로 구성된 일본바나바선교회(회장 정순엽, 공동대표 니시모토 이치오, 오오타마 시노부 목사) 36명(자녀 5명 포함)이 31일부터 9월 4일까지 ‘일본 목회자 리더십 세미나 2015 in KOREA'를 진행한다.

세계성시화운동본부(총재 김인중 목사, 공동총재 전용태 장로) 등이 주관하는 일본 목회자 리더십 세미나는 양화진외국인선교사묘원을 탐방을 시작으로 한국에서 일정을 시작한다.

이 기간 동안 서울 명성교회(담임 김삼환 목사)에서 열리는 2015 가을 특별새벽기도회를 참석해 김삼환 목사의 설교를 들으면서 생생한 새벽기도의 영성을 배운다. 또한 강원도 원주 치악산 명성수양관을 방문해 개인기도굴에서 기도하는 시간도 갖는다. 특히 명성교회 수요 저녁예배에 참석해 해외 참가자들과 함께 특순을 할 예정이다.

또한 선교에 전력하는 교회로 알려진 지구촌순복음교회(담임 강동인 목사)를 방문해 강동인 목사의 선교특강을 듣는다. 특히 하용조 목사 때부터 일본 선교에 전념해 온 온누리교회(담임 이재훈 목사)와 CGNTV, 하용조 목사 기념관을 방문한다. 이재훈 목사는 선교특강을 할 예정이다.

또한 제자훈련으로 일본교회를 섬겨온 사랑의교회(담임 오정현 목사)를 방문해 교회 탐방과 오정현 목사의 특강을 들을 예정이다

한국 방문단은 이밖에도 한국기독교순교자기념관을 방문해 순교신앙을 배운다. 경복궁과 청와대도 관람도 한다.

일본바나바복음선교회는 전용태 장로(세계성시화운동본부 공동총재) 등으로부터 성시화운동의 비전과 전략에 대해, 성시화운동의 전도사역에 대한 특강을 듣는 시간을 갖는다.

세계성시화운동본부 등은 앞으로 일본의 8000개 교회 중 1000개 이상의 교회가 목회자가 없는 무목교회의 실태를 파악하고, 한국교회와 협력하여 지속적인 한일 교회 교류협력을 통한 일본 교회의 회복과 성장을 도울 계획이다.

세계성시화운동본부는 일본 교회에 전도와 양육사역을 지원하고, 일본 교회들은 성시화운동의 사역 전략을 적극적으로 공유하는 한편 건전한 문화 교류, 동북아평화와 세계 평화를 위한 한일 양국의 긴밀한 우호협력 관계의 발전을 위한 민간 외교사절의 역할을 모색할 계획이다.

일본바나바복음선교회는 1968년 동경다마그리스도교회 설립자인 고 김윤황 목사에 의해 시작되었으며, 지난 2010년 제천을 시작으로 광주, 거제도, 강화도, 목포를 방문해 목회자 세미나와 기독교 선교유적지 등을 탐방하면서 한국교회의 순교 신앙과 목회사역 전략을 배우는 시간을 가져왔다.

이번 방문은 광복 70주년을 맞은 지 얼마 되지 않은 시점에서 진행되는 것이어서 더욱 의미가 깊다.

일본바나바복음선교회 회장 정순엽 목사(타마그리스도교회 담임목사, 동경성시화운동본부 부회장)은 “광복 70년을 맞는 해에 한국을 방문하게 되어 특별한 방문으로 기억이 될 것”이라며 “지난날 우리 선조들은 너무도 큰 아픔을 겪었지만, 이제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가 십자가에서 보여준 용서와 사랑의 복음으로 서로 협력하며 그리스도의 지상명령을 감당하고자 한다”고 방문 소감을 밝혔다.

오오타 마사노부 목사(일본바나바복음선교회 공동대표, 일본복음연합교회 이사장)은 “전후 70년의 해에 4명 중 1명은 크리스천이라고 하는 한국을 방문할 수 있는 일은 큰 기쁨”이라며 “1910년부터 1945년까지의 36년에 걸쳐서 식민지화하고, 토지를 빼앗고, 언어를 빼앗고, 황민화 정책에 의해서 창씨 개명, 궁성요배 참배 강요, 노동력 확보의 강제 연행, 일본군 위안부 동원, 제람리교회 학살 사건 등 일본인이 한 일은 용서받기 어려운 일”이라고 고백했다.

오오타 마사노부 목사는 특별한 일화도 소개했다. 그는 “1978년 5우러부터 작년 11월까지 여러 가지 형태로 12회 한국 방문을 했다”며 “1984년 10월, 대구 계성고등학교 교목 이삼열 선생이 저녁식사에 초대해 주신 자리에서 이삼열 선생의 부친이 일본인에 의해 살해당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거듭 일제 강점기 때 일본이 한국에서 행한 죄악에 대해 참회했다.

그는 “일본인의 구원을 위해서 뜨거운 기도와 선교사를 파견해 여러 가지 전도사역을 전개하고, 세미나를 개최해 일본인 목사를 초대해 주신 한국 교회의 큰 사랑에 압도될 뿐”이라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사사키 간지 목사(오노 미코에교회 담임목사)는 “<3.1독립운동과 제암리사건>이라는 책자를 통해 일제 강점기 때 일본이 한국에 행한 죄악상을 알게 되었다.”면서 “가슴을 찌르듯 알게 된 것은 ‘일본의 치부와 꺼림칙한 하반신’이라고 말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일본인의 지울 수 없는 죄과, 그것은 ‘소유가 사상을 지배한다’ 라고 하는 것, 즉 자신이 무엇인가의 힘을 잡았다라고 확신한 순간, 일본인은 인간으로서의 마음, 다른 사람의 존엄을 자신의 존재와 같이 소중히 한다고 하는 자세, 이것이 폭락해 버리는 것”이라며 “전후 70년 역사적 고비의 해에 저희들의 이 무서운 ‘민족적 하반신’을 한국의 대지의 불에 다 태워주소서. 엎드려 공손히 기도한다”고 고백했다.

니시모토 이치오 목사(일본복음자유교회협의회)는 “일본 지도자의 잘못으로부터 대전은 많은 나라들, 특히 아시아 여러 나라에 큰 피해를 끼쳤다. 미안하고 통한의 극치”라고 고백하고 “처음 한국을 방문했을 때 사진 등을 통해 일제 강점기 때 일본군이 저지른 만행을 보고 들으면서 진심으로 사과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목사님들의 수고와 한국 교회의 사랑에 의해서 종종 한국을 방문해 기독교의 역사를 탐방하는 정말로 얻기 어려운 체험을 하고 있고, 목사님이나 성도님들의 헌신적인 봉사활동에 신앙의 자극을 받았다”며 “아무쪼록 한국인 선교사도 일본인 목사도 더욱 늘어나 손을 잡고 일본인의 영혼 구원을 위해 협력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