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북한이 20일 오후 김양건 노동당 비서 명의 서한을 보내 대북 확성기 방송을 선전포고라고 주장했다고 밝혔다.

이번 서한은 김관진 청와대 안보실장 앞으로 오후 4시50분께 판문점 남북 연락관 접촉을 통해 전달됐다.

정부는 "북한은 서한에서 남한의 대북 확성기 방송을 선전포고라고 일방적으로 주장하고, 이를 중단하는 실천적 조치를 요구하면서 군사적 행동을 위협했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은 또 서한에서 현 사태를 수습하고 관계개선의 출로를 열기 위해 노력할 의사가 있다고 덧붙였다"고 부연했다.

정부는 "북한의 이번 서한 전달은 우리에 대한 포격 도발과 함께 이뤄진 것으로 최근 북한의 지뢰도발에 의한 상황 악화라는 문제의 본질을 호도하기 위한 것"이라고 북한의 의도를 분석했다.

정부는 "우리 정부는 북한의 포격 도발 등 잘못된 행동에 단호하게 대처해 나간다는 원칙에 따라 강력하게 조치해 나갈 것"이라고 대응 방침을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