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진2021, 콜로키움

오리진의 가치와 본질을 회복하기 위해 각 영역에서 자신들의 목소리를 내던 청년들의 첫 번째 네트워킹 행사 ‘오리진 2021, 콜로키움’이 오는 26일 오후 7시 유튜브(ORIGIN 2021)와 줌을 통해 생방송으로 진행된다.

‘오리진’(Origin)은 사회 여러 곳에서 오리지널 아이덴티티(Original Identity)를 지키기 위해서 활동하던 청년들이 함께한다는 의미로 만들어진 이름이다.

이번 ‘오리진 2021, 콜로키움’은 한국청년입법연구회와 한국청년생명윤리학회가 주최하고 센Saint 언니, 더워드뉴스가 협력, 사단법인 크레도가 후원한다.

이번 행사는 4개 단체 외에 그리스도의 계절, KELLA, 청년한국, 스위티스트, THE TRUTH, 카도쉬, 아름다운 결혼과 가정을 꿈꾸는 청년들의 모임, 청년스케치, 참인권청년연대, 차별금지법반대청년연대, 익투스, 텔로스, 따보따보 등 오리진의 가치와 본질을 회복하기 위해 각 영역에서 자신들의 목소리를 내는 총 17개의 단체가 함께 하는 네트워킹 파티로 이뤄진다.

1부 콜로키움에서는 경희대 한경훈 교수와 보아스 이상태 대표가 오리진 청년들을 위한 메시지를 전하고, 4개 단체 대표가 각각 단체들의 청년 운동에 대한 의미를 발표할 예정이다.

2부 행사에서는 각 단체에 참여하고 있는 청년들이 함께 네트워킹하는 온라인 파티 형태로 진행될 예정이다.

행사를 주최한 한국청년입법연구회 최지현 대표는 “홀로 목소리를 내오던 오리지널리스트들이 이 자리를 통해 서로의 비전과 경험을 공유함으로써 위로를 얻고 서로 격려하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며 “한 사람 한 사람 쉬어감을 통한 회복을, 오리진의 회복을 위한 청년사회운동의 활성화를 이루는 시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의 : teamoriginalist@gmail.com
Youtube : ORIGIN 2021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청년 #청년모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