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양이 보낸 편지
김 양이 보낸 편지 ©고신대학교 복음병원 제공
코로나19와 한파로 모두가 힘든 시기에 전해진 온정이 이 겨울을 따뜻하게 녹이고 있다.

8일 고신대학교 복음병원에 따르면 지난 연말 우편으로 손 편지와 기부금을 전달받았다.

우편을 보낸 사람은 다름 아닌 전남 순천 한 초등학교에 다니는 4학년 김 모(10) 양이었다.

김 양은 열 번째 생일을 맞아 10년간 모은 용돈 100만원을 고신대학교 복음병원에 기부했다.

김 양은 할머니와 고신대학교 복음병원 초대 원장인 장기려 박사 사이에 얽힌 이야기를 소개하며 기부금을 전달하게 된 사연을 전했다.

김 양은 "80세이신 외할머니가 젊은 시절 장기려 박사님께 맹장 수술을 받았다"며 "외할머니께서는 장기려 박사님에 대해 당시 가난한 형편이었는데도 수술을 해주신 좋으신 분이라고 늘 말씀했다"고 말했다. 이어 "장기려 박사님의 책을 읽고 박사님처럼 어렵고 힘든 사람들을 치료하는 의사가 되고 싶다"고 전했다.

이에 고신대복음병원 측은 김 양의 기부 의사에 따라 어려운 형편 때문에 치료를 받지 못하는 환자를 위해 기부금을 사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영식 고신대학교 복음병원장은 "초대 원장 장기려 박사의 영향이 수십 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미치는 것을 보면 우리 병원의 설립 정신과 사명을 되새기게 된다"며 "관심과 도움이 필요한 이웃을 향한 병원이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