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
‘이름이 거룩하게 하옵시며’라고 기도하게 하신 주님의 기도를 드릴 때, 하나님은 우리의 삶 속에서 그가 요구하시는 것을 우리가 살아 드려야 함을 확인케 하신다.(본문 중) ©dreamstime

구약 성경 속에서 하나님은 자신의 이름을 통해서 신자들의 마음속에 하나님이 어떤 분이신가를 알게 한다. 다시 말해서 하나님의 이름은 하나님이 자신에 관해 우리에게 계시하신 모든 것을 우리 앞에 제시한다.

첫째, 창세기 서두에서 ‘창조주 하나님’은 엘로힘(Elohim)으로 나타난다.

1) 엘(El): 엘은 하나님을 지시하신 단순한 명칭이다. 하나님의 위엄과 권위를 표현한다고 볼 수 있고 우주 위에 위엄과 권위의 대주재(大主宰)가 되신다. 강한 능력을 가진(Almighty) 통치자이시다. 하나님의 위엄과 권위를 나타내는 데 주로 복합어로 사용된다.

2) 엘로힘(Elohim): 엘로힘의 하나님은 강하고 유력한 자, 즉 자기를 경외의 유일한 대상으로 가르치고 세계의 창조주와 통치주로 창조와 섭리의 하나님으로 그의 일반적인 면을 지시한다. 하나님이 자기 창조, 권능, 능력을 나타내실 때마다 「엘로힘」이라는 단어를 사용하셔서 창조의 하나님, 권능의 하나님, 능력의 하나님으로 불리워지게 하셨다.

3) 엘 엘리욘(El-Elyon): 엘 엘리욘이라 불리워지는 하나님은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The Most High God)이라고 표현했다(시 9:2, 민 24:16, 사 14:14). 하나님은 세상의 어떤 신과도 비교할 수 없고, 그분은 피조물 된 인간으로부터 예배를 받으시는 유일한 대상이시다.

4) 엘 샤다이(El-Shadai): 엘 샤다이라고 불리워지는 하나님은 출애굽기 6장 3절에 ‘내가 아브라함과 이삭과 야곱에게 전능의 하나님으로 나타났으나 나의 이름을 여호와로는 그들에게 알리지 아니 하였고’라고 말씀하셨다. ‘엘 샤다이’라고 불리우는 하나님은 자기 백성들의 궁핍을 채워 주시는 축복과 위로의 원천이 되시는 분이시다.

5) 엘 올람(El-Olam): 엘 올람이라고 불리우는 하나님에 대해서는 창세기 21장 33절에 ‘아브라함은 브엘세바에 에셀나무를 심고, 거기서 영생하시는 하나님(The Everlasting God) 여호와의 이름을 불렀으며’라고 기록되었다. ‘엘 올람’이라 불리우는 하나님은 시작도 끝도 없으신 영원하신 하나님이 되시는 분이시다.

이처럼 구약성경에 「하나님」이라는 명칭의 표현의 다양성은 우리가 드리는 주기도문에서 ‘이름이 거룩하게 하옵시며’라는 기도를 더욱 풍부하게 하며 생활에 적용을 준다.

‘이름이 거룩하게 하옵시며’라고 기도하게 하신 주님의 기도를 드릴 때, 하나님은 우리의 삶 속에서 그가 요구하시는 것을 우리가 살아 드려야 함을 확인케 하신다.

엘(El) 혹은 엘로힘(Elohim)의 하나님은 그분의 창조, 능력, 권능을 통하여 우리의 삶이 능력 있는 삶, 창조적인 삶, 죄악에서 승리하여 날마다 능력 있는 삶(‘이름이’라고 기도할 때)을 살기를 원하신다.

엘 엘리욘(El-Elyou)의 하나님은 자신이 지극히 높으신 경배의 대상자이심을 통하여 우리의 삶이 순간마다 신령과 진정으로 예배 드려지는 삶(‘이름이’라고 기도할 때)의 연속을 원하신다.

엘 샤다이(El-Shadai)의 하나님은 자신이 축복과 위로와 안위의 근원이심을 통하여 우리의 삶이 만복의 근원자이신 하나님의 축복을 받으며 고난 많은 땅에서 그분의 위로를 기다리며 사는 삶(‘이름이’라고 기도할 때)을 원하신다.

엘 올람(El-Olam)의 하나님은 자신이 영원하시기 때문에 우리의 삶이 주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얻은 새 생명으로 영원한 삶(‘이름이’라고 기도할 때)에 현주소를 두고 소망을 가지고 살기를 원하신다.

둘째, 구약성경에는 가장 많이 나오는 단어인데 ‘여호와’라는 명칭이다. 여호와라는 명칭은 「하나님」이라는 명칭과 교차적으로, 혹은 복합적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여호와」라는 명칭은 「하나님」이란 명칭처럼 하나님이 자신에 관해 우리에게 계시하신 것을 우리 앞에 제시한다. 필자는 시편 23편을 무척 좋아하는데, 그 이유는 「여호와」 그분의 이름을 통해서 삶 속에 구체적으로 만나 주시기 때문이다. 다윗은 시편 23편에서 여호와적 7대 명칭 (Compound Jehovah Title)을 서술적으로 묘사하고 있다.

1) 여호와 라하(Jehovah-Raah): 여호와 라하라고 불리워지는 여호와는 「여호와는 나의 목자」라는 뜻이다. 시편 23편 1절에 ‘여호와는 나의 목자’(The Lord is my shepherd)라고 기록한다. 「여호와」는 우리 삶의 나그네 인생길에 목자가 되신다. 「목자」는 양의 삶을 돌보아 주듯 목자 되신 여호와는 우리의 삶(‘이름이’라고 기도할 때)을 돌보아 주신다.

2) 여호와 이레(Jehovah-Jireh): 여호와 이레라고 불리워지는 여호와는 「여호와께서 준비하심」이라는 뜻이다. 시편 23편 1절 ‘내가 부족함이 없으리로다’(I shall not want)는 말씀은 창세기 22장 14절에 아브라함이 이삭을 번제로 드릴 때 하나님께서는 독자 이삭을 바치는 대신 한 마리 양을 예비하셔서 대신 제사를 드리게 하시므로 「여호와 이레」의 여호와로 나타나고 있다. 「여호와 이레」라고 여호와를 부를 때 우리 삶에서 그의 백성이 믿음의 길에 필요한 모든 것을 예비하시고 채워 주심의 은혜로운 삶(‘이름이’라고 기도할 때)을 체험하게 한다.

3) 여호와 샬롬(Jehovah-Shalom): 여호와 샬롬이라 불리우는 여호와는 「여호와는 평화」라는 뜻이다. 시편 23편 2절에는 ‘그가 나를 푸른 초장에 누이시며 쉴만한 물가로 인도 하신다’라고 평화의 주이신 여호와의 모습을 표현하고 있다. 사사기 6장 24절에는 ‘기드온이 여호와를 위하여 거기서 단을 쌓고 이름을 「여호와 샬롬」이라 하였더라’고 기록한다.

「여호와 샬롬」이라고 여호와를 부를 때, 우리의 삶에서 두려움과 근심과 걱정이 쌓이게 될 때, 우리는 우리의 평강이 되시는 여호와로 인하여 삶에 평안을 영위할 수 있다. 「평화」는 화평(peace)이라는 말로 신약성경 산상수훈에서 팔복 중에 하나로 ‘화평케 하는 자는 하나님의 아들(Children)’이라 일컬음을 받는다고 했다. 하나님은 화평을 구하는 자에게 자녀로서 그 복을 누릴 수 있는 풍성한 삶(‘이름이’라고 기도할 때)이 있게 하신다.

4) 여호와 라파(Jehovah-Rapha): 여호와 라파라고 불리우는 여호와는 「여호와는 치료자」라는 뜻이다. 시편 23편 3절 ‘내 영혼을 소생 시키시고’(He restoreth my soul)라고 영혼을 치료하시어 새롭게 생명을 불어넣어 주시는 분으로 표현하고 있다. 출애굽기 15장 26절 ‘…모든 질병의 하나도 너희에게 내리지 아니하리니 나는 너희를 치료하는 여호와임이니라’고 기록한다. 이 말씀은 애굽에서 나온 이스라엘 백성들이 죄에서 떠나면 모든 병을 고쳐 주신다는 병 고침의 근원자이신 여호와이심을 말씀하고 계신다. 때문에 「여호와」를 부를 때 영적 이스라엘 백성 된 우리들은 우리의 영혼과 육신의 모든 죄악과 질병에서 고침받는 삶(‘이름이’라고 기도할 때)을 살게 된다.

5) 여호와 지드케누(Jehovah-Tsedegenu): 여호와 지드케누라고 불리우는 여호와는 「여호와는 우리의 의(義)」라는 뜻이다. 시편 23편 2절 ‘자기 이름을 위하여 의의 길로 인도하시는도다’라고 우리의 길을 의의 길로 인도하시는 분으로 표현하고 있다.

예레미야 23장 6절 ‘이스라엘은 평안히 거할 것이며 그 이름은 여호와 우리의 의(The Lord our Righteousness)라 일컬음을 받으리라’고 기록한다. 우리는 불의한 죄 가운데 있었던 자들이다. 우리는 죄를 깨닫고 의(義)의 필요성을 절감해야 한다. 그때 우리의 의가 되시는 여호와께서 우리를 의롭게 하시고 의의 자녀로서 거하는 삶(‘이름이’라고 기도할 때)을 살게 하신다.

6) 여호와 삼마(Jehovah-Sammah): 여호와 삼마라고 불리우는 여호와는 「여호와는 거기 계시는 분」 「같이 계시는 분」이라는 뜻이다. 시편 23편 4절 ‘주께서 나와 함께 하심이라’는 말씀처럼 여호와는 우리와 항상 같이 계시는 분으로 표현하고 있다. 에스겔 48장 35절에는 ‘그 성읍의 이름을 여호와 삼마(The Lord is there)라 하리라’고 기록한다. 우리는 장차 하나님의 나라가 임할 때 여호와와 함께 거한다는 말씀이다. 때문에 예수님께서는 지금 우리와 같이 거하시기 위해 마태복음 1장 23절 말씀대로 「임마누엘」(God with us)로 오셨고, 요한복음 15장 7절 말씀대로 ‘너희가 내 안에 거하고 내 말이 너희 안에 거하면 무엇이든지 원하는 대로 구하라 그리하면 이루리라’고 말씀하시므로 우리와 함께하시는 삶을 약속하고 계신다. 우리는 장차 하나님의 나라가 임하여 그 나라 천국에 거할 때까지 그 분과 동행하는 삶(‘이름이’라고 기도할 때)을 살기를 원한다.

7) 여호와 닛시(Jehovah-Nissi): 여호와 닛시라고 불리우는 여호와는 「여호와는 승리, 깃발」이라는 뜻이다. 시편 23편 5절의 ‘원수의 목전에서 내게 상을 베푸시고’라는 말씀처럼 원수 마귀와 영적 싸움에서 승리케 하시고 상을 주신다고 하신다. 출애굽기 17장 15절 말씀에는 ‘모세가 단을 쌓고 그 이름을 여호와 닛시라 하고 여호와가 아말렉으로 더불어 대대로 싸우리라 하셨다’라고 기록한다. 적군 아말렉과 싸우던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승리」가 되셨던 여호와는 오늘 세상의 많은 원수 마귀가 적군 아말렉처럼 우리를 괴롭히고 압제하고, 어려움과 고통을 줄 때 우리에게 승리를 주신다. 따라서 하나님의 백성들의 「승리의 깃발」 되시는 여호와를 총사령관으로 모시고 원수 마귀와 싸워 날마다 승리의 삶(‘이름이’라고 기도할 때)을 살아야 한다. <계속>

김석원 목사
국제기도공동체(GPS, Global Prayer Society) 세계주기도운동연합 설립자 및 대표
CCC 국제본부 신학대학원 교수 역임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주기도 #주기도문 #주기도운동 #김석원목사 #국제기도공동체 #하나님의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