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샛별 경기농아인협회 미디어접근지원센터
이샛별(경기농아인협회 미디어접근지원센터)

뉴스 기사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카카오톡으로 메시지를 주고받는 양이 폭증했다는 소식을 보았다. 오프라인으로 서로를 마주할 수 없게 되자 디지털 소통이 많아졌고, 이용하는 도구도 다양해지고 있다. 그렇다면 청각장애인은 '언택트(비대면) 생활'을 어떻게 하고 있을까?

청각장애인의 경우도 코로나19로 대면 서비스가 이전보다 많이 감소했다. 특히 대면 수어통역 서비스를 이용하기가 어려워지면서 청각장애인의 불편이 더해지고 있다. 하지만 불행 중 다행인 것은 수어통역사와 영상통화로 일상생활에 필요한 민원을 해결하고 있다.

이뿐만 아니라 가족, 지인과도 영상통화로 안부를 주고받는 데에 이미 익숙한 청각장애인은 최근 들어 영상통화 비율이 늘어났다. 장애여부와 상관없이 작은 영상통화 화면 사이로 오가는 온정어린 대화는 거리감을 느낄 새 없게 하기도 한다.

또한 온라인으로 강의를 하거나 토론을 하는 등 공식적인 행사도 대부분 비대면으로 전환되면서 청각장애인 모두가 온라인으로 몰려들기 시작했다. 하지만 온라인에는 보이지 않는 차별이 존재한다. 하나의 예로 비대면 프로그램에서 수어통역과 속기통역이 마련되지 않으면 청각장애인들은 온라인 속에서 홀로 남겨진 기분과 동시에 참가자들의 입 모양에 온 신경을 쏟아부어야 하므로 다른 사람들에 비해 쉽게 지칠 수밖에 없다.

코로나19라는 어려움 속에서 수어통역사는 정부의 방역지침에 따라 지자체와의 충분한 협의 가운데 자신의 안위를 두 번째로 하고 농인의 의사소통 불편을 최우선으로 여기며 밤낮으로 대면·비대면 통역을 하고 있다. 오늘도 증가하는 확진자의 숫자를 보면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이 시간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는 의료진과 수어통역사를 응원하며, 다시 얼굴을 마주 보고 이야기할 수 있는 날이 속히 오기를 소망한다.

이샛별(경기농아인협회 미디어접근지원센터)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