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는 전국 지방자치단체가 추진하는 출산지원정책을 확인할 수 있는 2020년도 지방자치단체 출산지원정책 사례집을 발간한다고 30일 밝혔다.

사례집은 광역·기초 지방자치단체가 실시하는 결혼과 임신, 출산, 육아, 가족 분야별 지원정책을 지원유형별로 구분해 수록하고 있다. 또 결혼·임신 준비 단계를 결혼 전, 임신 전 단계로 세분화해 지원 사례들을 소개했다.

올해 지방자치단체가 실시하고 있는 출산지원정책은 총 2283개다. 지난해(2278개)와 유사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원분야별로 출산(789개), 육아(638개), 임신(437개), 임신 전(156개), 가족(155개), 결혼(77개), 결혼 전(31개) 순으로 임신· 출산·육아 분야에 집중됐다.

지원유형별로 현금(637개), 서비스(605개), 교육홍보(388개), 현물(272개), 현금성(177개), 바우처 등(204개) 순으로 현금과 서비스 제공방식이 다수(54.4%)를 차지했다.

이번 사례집을 통해 전국 지방자치단체별 지원정책의 대상자, 지원 내용 등의 정보와 올해 새롭게 도입한 정책을 확인할 수 있다.

사례집은 각 지자체, 행정기관, 공공단체, 국회도서관 등 260여 곳에 배포될 예정이며, 복지부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확인이 가능하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