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사회서비스원이 자가격리생활시설, 코호트(동일집단)격리시설, 확진자 치료병원에 파견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여파로 돌봄 공백에 놓인 어르신 및 장애인을 돌볼 긴급돌봄인력을 모집한다.

29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시사회서비스원은 지난 3월부터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한 긴급돌봄지원단을 구성했다. 코로나19로 돌봄 서비스가 중단될 위기에 처한 어르신·장애인을 위해 긴급돌봄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긴급돌봄인력은 만 60세 미만의 요양보호사, 장애인활동지원사 자격증 소지자라면 지역에 상관없이 지원이 가능하다. 근무기간은 시설입소 근무기간 및 격리기간 동안이다.

근무시급은 2만1046원이다. 야간 또는 주말휴일 근무 시 1.5배의 가산금을 지급받을 수 있다. 코호트격리시설 및 확진자 치료 병원 파견인력의 경우 위험수당이 별도로 지급된다. 시설퇴소 후 격리기간 동안 서울시 생활임금(2021년 기준 시급 1만702원)과 필요 시 별도의 자가격리 숙소도 지원한다.

선정된 돌봄인력은 시설 입소 전 코로나19 감염검사를 받게 된다. 시설에서는 방호복을 입고 철저한 예방수칙 준수 하에 돌봄서비스를 제공한다.

긴급돌봄지원단 모집기간은 지난 28일부터 긴급돌봄지원사업이 종료될 때까지 상시 진행된다. 내년 1월 3일까지의 기간 중 모집된 인력을 대상으로 1차 채용을 진행한다.

자세한 문의는 서울시사회서비스원 홈페이지의 모집공고를 참고하면 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