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대학·대학원 졸업자의 취업률이 67.1%로 전년보다 소폭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처음 발표한 일자리 이동 통계에서는 대졸 취업자 5명 중 1명이 취업 후 1년 내 일터를 옮긴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은 28일 '2019년 고등교육기관 졸업자 취업통계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는 전국 대학·일반대학원 졸업자의 취업 및 진학여부와 급여 수준, 취업 준비기간 등에 관한 통계다. 올해는 2018년 8월·2019년 2월 졸업자 55만354명을 대상으로 2019년 12월 31일 기준 취업 세부정보를 조사했다.

조사 대상자 가운데 취업자 수는 32만3038명으로 대학원 진학자와 해외 이민자 등을 제외한 취업대상자(48만1599명)의 67.1%였다. 전년 조사(67.7%) 때보다 취업률이 0.6%포인트 감소했다.

분야별로는 건강보험 직장가입자(직장인) 29만1929명(90.4%), 해외취업자 2853명(0.9%), 1인 창업자(사업자) 6137명(1.9%), 자유계약자(프리랜서) 1만8347명(5.7%)으로 나타났다. 졸업자 중 진학자는 3만5800명, 진학률은 6.5%로 전년대비 0.3%포인트 증가했다.

학제별 취업률은 일반대학 63.3%, 전문대학 70.9%, 일반대학원 79.9% 등으로 나타났다. 2016년 84.5%였던 교육대학(교대) 취업률은 2017년 72.9%, 2018년 68.8%로 떨어진 데 이어 지난해에는 63.8%까지 낮아졌다. 초등 교원 임용 규모가 감소하면서 교대 취업률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계열별로는 공학계열(69.9%)과 의약계열(83.7%)의 취업률은 전체 취업률(67.1%)보다 높지만 인문계열(56.2%), 사회계열(63.4%), 교육계열(62.7%), 자연계열(63.8%), 예체능계열(64.5%)의 취업률은 평균보다 낮았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대학 졸업자의 취업률은 68.7%, 비수도권 취업률은 66%로 2.7%포인트의 차이를 보였다.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취업률 차이는 2016년 1.6%포인트에서 해마다 더 벌어지고 있다. 17개 시·도 중에서 서울(68.7%), 인천(70.1%), 대전(68.9%), 울산(69.4%), 경기(68.4%), 충남(68.0%), 전남(69.1%), 제주(67.7%)는 평균보다 취업률이 높았다. 서울·울산·전북·전남·제주를 제외한 12개 시·도는 취업률이 전년 대비 감소했다.

성별 취업률은 남성 69%, 여성 65.2%로 나타났다. 2016년 2.6%포인트였던 남녀 취업률 격차는 2017년 3.0%포인트, 2018년 3.6%포인트, 2019년 3.8%포인트로 해마다 커지고 있다.

직장 취업자의 첫해 월평균 소득은 259만6000원으로 전년 대비 15만3000원 늘었다. 학부 졸업생의 초임 월급은 평균 241만6000원이며 일반대학원 졸업자는 월평균 446만2000원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는 고등교육기관 졸업자 일자리 이동통계도 처음 발표됐다. 2017년 8월·2018년 2월 졸업한 직장인 중 19.1%는 취업후 1년 내 이직 등의 사유로 일자리가 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 결과는 내년 1월 중에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 홈페이지에 게재될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