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먹거리 그냥드림 코너 홍보물
경기도 먹거리 그냥드림 코너 홍보물 ©경기도
경기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결식 위기에 놓인 도민을 위해 푸드마켓 등에서 '먹거리 그냥드림 코너'를 운영한다고 지난 25일 밝혔다.

긴급 생계위기 대상자 등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이 방문하면 무료로 먹거리와 생활용품을 제공받을 수 있다.

경기도는 우선 이달 안으로 성남시, 광명시, 평택시에 있는 푸드마켓 3곳에서 그냥드림 코너 운영을 시작한다. 푸드마켓은 식품과 생활용품을 기업과 개인으로부터 기부받아 저소득 취약계층에게 제공하는 곳이다.

긴급하게 먹거리와 생필품이 필요한 도민이 푸드마켓을 방문하면 빵, 음료수, 마스크, 위생용품 등 기부 물품 5종을 우선 제공한다. 또 방문자가 동의하면 해당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명단을 통보해 추가 복지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연계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푸드마켓 이외에도 복지시설에도 코너를 설치하고, 노숙인 시설에는 '그냥드림 냉장고'를 시범 운영하는 한편 경로식당을 활용해 급식 지원도 실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내년 1월에는 31개 시·군별로 종합·장애인·노인 복지관 등 복지시설 중 1곳씩을 선정해 그냥드림 코너를 설치·운영한다.

부천시·의정부시에 있는 노숙인 시설 2곳에서는 내년 1월 중 '그냥드림 냉장고'를 설치해 인당 1일 1회 당일 물량 소진 시까지 떡을 무료로 제공한다. 수원시·성남시·안양시·안산시·시흥시에 있는 노숙인 시설 5곳에서는 시설 방문이 어려운 노숙인에게 음식쿠폰을 따로 지급할 예정이다.

이 밖에 긴급 생계 위기자 중 사례관리사 등의 현장 확인 결과 급식 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대상자에게는 31개 시·군 경로식당 124곳에서 무료 급식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