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o Seung Jun OFFICIAL 영상 캡쳐
유승준 씨. ©Yoo Seung Jun OFFICIAL 영상 캡쳐

유승준(스티브 유) 씨가 지난 2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사회주의’와 ‘포괄적 차별금지법’에 대해 비판했다.

그는 “건강한 사회는 ‘나는 이런 이슈에 대해서 이렇게 생각한다’며 각각 다른 생각을 말할 수 있어야 한다. 이에 따른 결정을 내리며, 헌법 안에서 내가 내린 선택에 대해서 보호를 받고, 누군가가 내린 선택이나 행동에 대해선 존중하는 게 건강한 자유민주주의 사회 아닌가”라며 “우리나라가 공산주의 국가인가? 누군가가 다르게 얘기하면 ‘지금 상황에 그렇게 얘기하면 안 된다’며 ‘다친다’고 우파나 좌파나 다들 쉬쉬하며 말을 안한다. 이런 집단주의로 이끄는 게 바로 사회주의”라고 했다.

유 씨는 또 “인권을 원한다며 LGBT 인권 찾는다고 포괄적 차별금지법, 이런 거 발의해가지고, 그래서 교회를 탄압하고…”라며 “진짜 이 땅에서 깨끗하게 살아가기 위해서 몸부림치고 이 땅을 지키며 새벽부터 기도하는, 이 나라의 내일을 위해서 피땀 흘리며 살아왔던 그런 사람들의 피로 우리나라가 지금 이렇게 잘사는 것 아닌가”라고 했다.

그는 “우리나라가 잘 되는 건 내일을 위해서 깨어 기도하는 우리 젊은이들 때문이다. 이 땅에 피 흘리고 죽임을 당하기까지 복음을 전파하고 자유민주주의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기도했던 선교사님들의 피로 우리나라가 세워진 것 아닌가?”라며 “그 사람들의 기도가 있었기 때문에 지금의 대한민국이 있는 것 아닌가? 제발 정신 차려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유승준 #포괄적차별금지법 #사회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