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다움학교 조감도
용인다움학교 조감도 ©경기도교육청
경기도교육청이 경기 용인다움학교와 의왕정음학교 등 특수학교 2곳을 내년 3월 예정대로 개교한다.

의왕시 포일동 의왕정음학교는 ▲유치원 2학급 ▲초등학교 6학급 ▲중학교 9학급 ▲고등학교 9학급 ▲전공과 4과 등 30학급에 정원 189명 규모로 개교할 예정이다.

군포·의왕에서 올해 4월 기준으로 특수교육이 필요한 학생은 484명이다. 하지만 이 지역에 특수학교가 없어 그동안 일반 학교의 특수학급이나 일반학급에서 이 학생들을 수용해왔다.

내년 3월 의왕정음학교가 개교하면 해당 지역 특수교육 여건이 개선될 것으로 도교육청은 보고 있다.

이와 함께 용인시 처인구 유방동 용인다움학교는 ▲유치원 2학급 ▲초등학교 12학급 ▲중학교 6학급 ▲고등학교 6학급 ▲전공과 6과 등 32학급에 정원 200명 규모로 개교 작업을 진행 중이다.

도교육청은 올해 역대 가장 긴 장마로 인해 공사 추진에 어려움이 컸지만, 개교 일정에 차질을 빚지 않도록 해당 부서와 시공사가 적극적으로 협력한 결과라고 알렸다.

도교육청 이영창 학교설립과장은 "2021년 2개의 특수학교 개교를 통해 열악한 경기 특수교육의 지역 간 균형 문제와 특수학교 수용률이 다소 개선될 것으로 본다"며 "앞으로도 특수학교가 없어 교육여건이 열악한 지역을 중심으로 특수학교 설립 등 교육여건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기도에는 국립 2곳, 공립 12곳, 사립 22곳 등 총 36곳의 특수학교가 있다. 내년 3월 용인다움학교·의왕정음학교 등 2곳이 추가 개교하면 총 38개로 늘어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