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샘 브라운백 대사
미 국무부 샘 브라운백 국제종교자유대사. ©미 국무부

미국 국무부의 샘 브라운백(Sam Brownback) 국제종교자유 담당 대사가 8일 열린 전화 기자회견에서 북한 기독교인들이 겪는 끔찍한 종교 탄압을 지적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가 이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브라운백 대사는 북한이 올해로 19년째 미 국무부가 지정한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에 올랐지만 상황이 달라진 게 없는 것 같다는 지적에 ‘동의한다’고 RFA에 밝혔다.

그는 자신이 2004년 상원 외교위원회 의원으로서 북한인권법 제정을 주도했을 때부터 지금까지 북한 기독교인들이 수용소에서 겪는 처참한 상황들에 대해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고도 한다.

그는 이러한 북한의 상황을 개선시키기 위한 방안을 묻는 RFA의 질문에 “우리는 강력한 대북제재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이러한 제재 이행에 대한 다른 국가들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브라운백 대사는 특히 중국 정부가 대북제재를 통해 북한 정권을 압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RFA는 전했다.

그는 특히 지난 2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을 주축으로 설립된 ‘국제종교자유 및 믿음 동맹(IRFBA, International Religious Freedom or Belief Alliance)’이 국제사회 차원의 대북제재 압박에 효과적일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고 한다.

RFA는 “브라운백 대사는 처음 24개 회원국으로 시작한 이 동맹이 현재 32개국으로 늘었고, 내년 열리는 회의에 40개국까지 늘어날 것으로 기대했다”면서 “그는 동참국들이 늘어남에 따라 종교 자유에 대한 국제적 관심과 종교자유운동이 확산되는 긍정적인 효과를 낳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한편 폼페이오 장관은 7일 ‘종교 자유 침해 국가에 대한 미국의 조치’에 대한 성명을 통해 북한을 ‘종교자유 특별우려국(Countries of Particular Concern)’으로 재지정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이 명단에 오른 국가들은 종교 자유에 대한 개선 조치를 취할 때까지 미국 정부로부터 제재를 받게 된다고 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북한 #종교자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