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언니
여성청년커뮤니티 ‘센saint언니’가 11일 저녁 8시 강남역 부근에서 태아가 생명임을 알리는 <헬로 베이비(Hello Baby)> 거리 캠페인을 개최한다. ©센saint언니

여성청년커뮤니티 '센saint언니'가 11일 저녁 8시 강남역 부근에서 태아가 생명임을 알리는 <헬로 베이비(Hello Baby)> 거리 캠페인을 개최한다. 지난 10월 31일 명동거리에 이어서 두 번째 거리 행사이다.

이번에는 11월 11일 빼빼로데이를 맞이해, 태아의 인권을 보호하며, 생명존중의 메시지를 알리는 동시에 미혼모 여성들과 같이 생명을 지킨 여인들을 응원하는 메시지를 담은 빼빼로를 시민들에게 나누어주려고 한다.

참석 신청 문의는 카카오톡 아이디 korabbit으로 받으며, 집결지 등 자세한 사항은 신청자에게 추후 공지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그리스도의 계절' 페이스북 페이지와 인스타그램,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에서 알 수 있다.

'센saint언니' 관계자는 "낙태법 개정을 앞두고 다양한 메시지가 외쳐지고 있는 이 시대 가운데, 생명에 대한 소중함과 또, 원치 않는 임신과 낙태로 인해 고통 받고 있는 여성들의 아픔을 함께 공감하기를 원한다"고 밝히며 "특별히, 생명을 포기하지 않고 아이를 양육하고 있는 미혼모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로 빼빼로를 선물하고 싶은 마음이 들어 이번 캠페인을 기획하게 되었다"고 했다.

또, 강남역에서 하게 된 이유에 대해, "기도하는 중에, 강남역을 지나는 수많은 사람들에게 태아의 생명과 미혼모를 응원하는 우리의 메시지를 알리고 싶었고, 우리를 지나치는 사람 중 한 명이라도 하나님의 위로와 응원이 전해지기를 바란다"고 했다.

한편, 지난 10월 31일 토요일 3시 명동거리에서 <헬로 베이비(Hello, Baby)> 거리 캠페인을 진행했다. <헬로, 베이비> 캠페인은 올해 말 낙태법 개정을 앞두고, 태아가 생명임을 알리는 취지의 캠페인이다. 'Pray for Baby Human Rights'가 적힌 자체 제작 마스크를 쓰고, 태아 인권을 알리는 스티커를 붙인 초코파이를 시민들에게 나눠주었는데, 시민들에게도 관심을 받았을 뿐만 아니라 행사 후 공유되는 소식들을 접한 기독교인들의 많은 관심과 응원을 받았다.

'센saint언니'는 나라와 민족을 위한 청년들의 금식기도 네트워크 '그리스도의 계절'에서 시작되었다. 거룩함(saint)을 추구하는 크리스천 여자 청년들의 커뮤니티로, 센언니 아카데미, 센언니 살롱 등을 개최했다. 앞으로도 이 시대의 여성들을 향한 하나님의 마음을 발견하고, 성경적 세계관으로 정립하는 여성 청년 커뮤니티로 성장해 나갈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센언니 #강남역 #낙태법 #낙태반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