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피플, ㈜ 신원 기부한 의류 22만장 베트남 취약계층에 전달
후원아동들이 신원에서 기부한 의류와 코로나19 대응 지원물품을 전달받았다. ©굿피플 제공

국제구호개발 NGO 굿피플(회장 김천수)은 23일 ㈜신원(대표이사 박정주)으로부터 기부받은 8억5000만 원 상당의 의류 약 22만 장을 베트남 취약계층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베트남 통계청(GSO)에 따르면 세계가 코로나19로 경제에 큰 타격을 입은 가운데, 베트남 15세 이상 경제활동 인구 중 3,180만 명이 실직하거나 임금 삭감 등의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것으로 확인되었으며, 전년 대비 농촌 근로자의 실직률은 3.2%, 여성 근로자의 실직률은 2.3% 상승했다.

굿피플, ㈜ 신원 기부한 의류 22만장 베트남 취약계층에 전달
베트남 하노이 하이즈엉 Cam Giang 지역에 의류 물품이 도착해 현지 직원들이 배분을 준비하고 있다. ©굿피플 제공

(주)신원이 기부한 의류는 굿피플 베트남 지부를 통해 하노이 하이즈엉 12개 시·현 내 13개 지역의 취약계층 주민 약 6만 명에게 전달되었고, 이와 더불어 후원 아동 100여 명에게 코로나19 대응 지원 물품을 추가 지원했다.

㈜신원은 1973년 설립되어 2002년부터 베트남 법인을 설립해 사업영역을 동남아로 확장한 국내 대표 패션기업이다. 현지에서도 기업의 글로벌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장학금 지원 및 사랑의 집짓기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베트남 주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자 굿피플에 여성 및 아동용 등 다양하게 구성된 의류 약 22만 장을 기부했다.

굿피플 베트남 반관수 지부장은 “코로나19로 베트남 경제가 악화하면서 가난하고 소외된 취약계층 주민들의 삶이 더 힘들어졌고 특별히 농촌 근로자 및 여성 근로자들의 실직률이 크게 상승하고 있다”라며 “보내주신 물품은 아동들과 여성들을 중심으로 전달했고 신원의 나눔이 큰 힘이 되었다고 주민들이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1999년 설립된 국제구호개발 NGO 굿피플은 국내·외에서 다양한 사업을 전개하고 있으며 베트남 하노이와 호찌민에서는 식수개선사업, 지역개발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