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43회 백석대신 총회
(왼쪽부터) 신임 총회장 양일호 목사, 전임 총회장 유만석 목사 ©노형구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제43회 백석대신 총회가 19일 수원명성교회(담임 유만석 목사)에서 열렸다.

직전 총회장 유만석 목사는 환영사에서 "지난해 제42회 총회는 사실상 우리 총회의 원년에 해당하는 역사적인 시작이었다. 모두의 염려를 뒤로하고 총회로서의 골격을 갖추어 한 걸음 한국교회를 향해 내딛을 때가 온 것 같다"며 "우리는 장로교의 전통을 회복하고 정치를 위한 정치를 배제하며 개교회 목회에 울타리 역할을 할 수 있는 그런 총회를 회복하는 게 우리 비전"이라고 했다.

이어 총대 395명 중 292명이 참석해 총회가 개회됐다. 곧바로 임원선거가 진행됐다. 백석대신 선거관리위원회 시행규칙 제20조(투표방법)에는, '임원 및 사무총장선거는 무기명 비밀투표로 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되, 총회의 의결로 달리할 수 있다'고 나왔다. 이를 근거로 선거관리위원장이 표결에 동의·제청 방식을 제안하자 한 총대는 “이번 총회 임원진 후보들은 증경총회장 등이 추천해서 헌신의 차원에서 입후보했다. 투표하지 말고 그대로 동의와 제청으로 하자”고 했다.

이 총대 의견이 받아들여져 제43회 예장 백석대신 임원진은 '동의·제청'으로 선출됐다. 백석대신 총회장은 양일호 목사(대전영광교회), 목사 부총회장은 황규식 목사(수지산성교회)가 당선됐다.

제 43회 백석대신 총회
제43회 백석대신 총회 신임 임원진 모습. ©노형구 기자

양 목사는 "통합과 분열, 또 새로운 출발에 아픔과 상처를 서로 치유하며 화합하고 연합하여 교단의 안정을 최우선으로 할 것"이라며 "총회의 행정과 기능을 축소하고 노회와 상비부서의 활동 및 기능을 최대한 존중해 협력 지원하겠다. 교단통합, 교단신학교 및 목회자 연금, 목회자연장교육을 위한 프로그램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교회 부흥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 목사는 "신학교를 졸업해 예정개혁교단에서 줄곧 목회를 하던 중 2014년 개혁교단의 부총회장 시절 백석교단과 합동해 복귀했다. 순종하는 마음으로 아름답고 상식적인 총회를 이뤄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밖에 장로 부총회장은 유면수 장로(광은교회)가 당선됐다. 이밖에 서기 유영오 목사(원평장로교회), 부서기 박득수 목사(수정교회), 회의록서기 이용덕 목사(광은교회), 부회의록서기 강안실 목사, 회계 정규성 장로, 부회계 이남원 장로다.

 

제 43회 백석대신 총회
제43회 백석대신 총회 전경 ©노형구 기자

한편, ‘백석대신’이라는 총회명은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부총회장이 총회장 후보에 올라 신임투표를 거치게 한 기존 조항은 결격사유가 있는 경우를 제외하고, 부총회장의 총회장 자동승계로 변경을 결의했다.

 

또 백석대신 산하 인준신학교로 경남신학교(학장 팽철수 목사), 부산목회신학교(학장 손태훈 목사), 국제사역자훈련원(원장 박영 목사)을 허락하기로 했다. 단 백석연합신학대학원(학장 박한규 목사)은 인준을 보류하기로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