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퍼 다일공동체
밥퍼 다일공동체가 추석 선물을 이웃들에게 나누고 있다. ©밥퍼 다일공동체

국제 NGO 다일공동체(대표 최일도 목사)에 소속된 ‘밥퍼나눔운동본부(이하 밥퍼)’는 29일 오전, 추석을 맞이하여 명절 선물 키트를 우리 주변의 소외된 이웃들과 함께 나누었다.

이 키트는 에스겔선교회(대표 김동호 목사)가 후원한 2400만원, 소망교회에서 헌금한 1126만6천원을 바탕으로 SGI서울보증, 서울지방국세청, JT친애저축은행, 네이버 해피빈 등 각처에서 모인 후원금으로 마련되었다.

이날 김동호 목사는 직접 밥퍼를 방문하여 이웃들에게 키트를 나누며 “명절 전인데도 자원봉사자들이 이웃을 돕기 위해 전도 부치고 추석 상을 차리는 마음으로 함께 해주셔서 너무나 감사하다. 밥퍼를 돕고 싶다고 했더니 많은 분이 기쁜 마음으로 도움을 주셨다. 앞으로도 더 좋은 기회가 이어지길 기도한다”라고 했다.

소망교회 봉사단 대표로 밥퍼를 방문한 티타니아코리아 대표 이문규 집사는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시기인데 힘내시고 행복한 한가위 보내셨으면 좋겠다”라고 소회를 밝혔다.

최일도 목사는 “오랫동안 지속해서 밥퍼를 도와주시고 계신 선배 김동호 목사님께서 추석을 맞이하여 1천만원을 후원하겠다고 전화를 주셨는데, 제가 어르신들 선물 드리려면 2400만원이 필요하다고 했다. 금액이 금액이니만큼 천천히 준비해서 주셔도 된다고 했는데 그 다음날 바로 2400만원을 입금해 주셔서 너무나 놀랐고 감사했다”고 했다.

밥퍼는 매년 추석 명절 때마다 지역 사회의 무의탁노인, 노숙인, 장애인 등 사회 소외계층들을 위해 선물을 나누고 작은 공연을 펼쳤다. 올해는 코로나19 때문에 순서를 모두 생략하고 명절 음식과 마스크 등을 키트로 꾸려 전하는 것으로 대체했다. 키트에는 호박전, 동태전, 조기 튀김 등 명절 음식과 소불고기, 잡곡밥, 감자채볶음, 빵, 우유, 즉석밥, 즉석국, 라면, 생수, 꽃차, 식사 대용 간편 식품, 마스크, 손 선풍기 등이 풍성하게 구성됐다.

이날 밥퍼에 모인 이웃들은 마스크 착용 및 열 체크를 하고 명부를 작성한 뒤 입장했다.

한편 다일공동체는 굶주린 이들을 위해 ‘밥퍼 나눔 운동(무상급식사업)’을 벌이고 있는 국제 NGO 기관이다. 1988년 청량리에서 노숙인, 독거노인, 무의탁노인 등에게 매일 무상으로 점심식사를 제공한 것을 시작으로 2000년대 들어서는 중국, 베트남, 캄보디아, 필리핀, 네팔, 탄자니아, 우간다, 과테말라 등 전 세계 11개국 20개 분원에서 밥퍼와 빵퍼(무상급식), 꿈퍼(교육사업), 헬퍼(의료사업), 1:1 아동결연 등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최초의 전액 무료병원인 다일 천사병원을 2002년에 설립하여 노숙인, 무의탁 노인, 외국인 노동자를 위한 무상 진료를 진행하고 있으며 서울시로부터 위탁받은 노숙인 요양시설인 다일작은천국을 운영하고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