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TS 수해 입은 교회에 헌금
©CTS

CTS기독교TV(회장 감경철, 이하 CTS)는 올여름, 장마와 태풍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전국 미자립교회들을 섬기기 위해 한 달간 특별 방송을 보냈다. 이후 방송을 통해 모아진 헌금 3억 8천만 원을 CTS인터내셔널을 통해 전국 47개 미자립교회에 피해 규모에 따라 지역별로 전달한다. 완전 침수와 부분 침수, 시설 피해로 구분한다고 했다.

CTS는 먼저 15일, 경기북부지역 수해 피해 목회자 후원금 6천 3백만 원을 전달하기 위해 철원감리교회(곽영준 담임목사)에서 전달식을 진행했다. 코로라19 방역 수칙을 지킨 가운데 감경철 회장(CTS)과 김진행 목사(철원기독교연합회장) 그리고 수해 피해 목회자들만 참석한 가운데 곽영준 목사는 ‘고난에 대한 창조적 해석’이란 제목으로 “고난의 시간 가운데 하나님께서는 또 다른 기회와 또 다른 길을 열어주신다”며 “하나님께서 주시는 좋은 열매가 수해 피해 교회에 있기를 축복한다”고 참석자들을 권면했다.

이후 감경철 회장은 수해 피해 목회자들에게 후원금을 전달식을 갖고 “코로나 이후 전국에 폭우로 어려움이 있는 가운데 네 이웃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는 예수님의 말씀 따라 한국교회와 성도들을 섬기는 CTS가 되겠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전국 13개 지사에서 진행될 지원금 전달식은 16일 전남 곡성읍교회, 강원 새희망교회, 충주 가흥교회, 울산 두동화전교회, 포항 흥해베델교회, 경기남부 근영중앙교회, 18일 경기서부, 새기쁨교회, 전북 금남교회, 안동 경안노회 회관, 인천 생수교회, 천안 하늘중앙교회에서 각각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CTS는 2019년 ‘강원도 산불 피해 교회 돕기’부터 지난 4월 ‘코로나19 피해 미자립교회 돕기’등 한국교회가 어려운 상황에 직접 방송을 통해 지역과 이웃을 섬기는 사역을 이어오고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