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미켈란젤로 부오나로티, <아담의 창조>, 1508-1512, 프레스코화, 280Ⅹ570cm, 시스티나 성당, 바티칸

 

<천지 창조에 대한 재미있는 이야기>

1508년 르네상스 시대 천재적인 이탈리아 화가 미켈란젤로가 교황 율리우스 2세의 명을 받아 그린 '시스티나 성당 천장화' 일명 '천지창조'는 1512년까지 즉, 4년에 걸쳐 완성된 대작입니다.

천지창조, 인간의 타락, 노아 이야기 등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천지창조의 순서와는 반대로 입구 쪽의 노아에 관한 이야기부터 그려졌으며 총 4단계를 걸쳐 완성되었습니다.

길이 41m, 폭 14m, 높이 20m 웅장한 규모에 그림이 채워지기까지 미켈란젤로는 천장 밑에 세운 작업대에 앉아 고개를 뒤로 젖힌 채 천장에 물감을 칠해나가는 고된 작업의 어려움을 혼자 헤쳐나갔고, 이로 인해 목과 눈에 이상이 생기기도 했습니다.

나중에 미켈란젤로는 높은 곳에 그리는 천장화의 특수성인 세세한 표현은 잘 보이지 않는다는 것을 깨달으면서 순서상 뒤에 그린 천지창조에 관한 이야기로 갈수록 화면은 점점 단순화되어 갑니다.

미켈란젤로의 천지창조 시리즈 중 가장 유명한 작품인 <아담의 창조> 는 9개 그림의 중앙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창조의 마지막 "하나님이 지으신 그 모든 것을 보시니 보시기에 심히 좋았더라" 하신 순간을 시스티나 대성당의 천장화에 그려 넣었습니다.

6일 동안 온 천하를 생명으로 가득 채우신 전지전능하신 하나님께서 외투 자락이 한껏 부풀어 오를 정도로 빠르게 날아 사람에게 생명을 전하시는 기적의 순간을 담았습니다.

그림의 오른편에 보이는 하나님은 활기가 넘치고 당당합니다. 신비로운 신체에 엄하고 단호한 표정을 하고 아직 태어나지 않은 사람들을 거느리고 빠르고 역동적으로 움직이고 계십니다.

왼편의 아담은 아직 땅에 반쯤 몸을 기대고 있으며 생기가 없고 무기력한 얼굴은 오직 생명의 근원이신 하나님만 바라보고 있습니다.

하나님의 손은 활력에 넘치고 곧게 아담을 향해 힘있게 뻗어 있으며, 그 생기를 간절하게 기다리는 아담의 손은 아래로 쳐져 있습니다. 하나님의 생기 없이는 아담은 그저 아무것도 아닌 겉껕질일 뿐임을 보여 주는 것입니다.

닿을 듯 말 듯, 하나님의 생명과 사랑이 전해지는 그 숨 막히는 감동의 순간!

아담은 드디어 하나님의 생명을 받은 자, 하나님의 형상을 닮은 자,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온 세상을 하나님 뜻대로 다스릴 자로 거듭납니다.

참고 : <성경필사와 성화이야기 1> 이미선 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