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별금지법 반대 청년연대
‘차별금지법 OUT! 평등법 OUT!’ 스티커. ©차별금지법 반대 청년연대

‘차별금지법 OUT, 평등법 OUT’의 메시지를 담은 스티커를 교회마다 배포해 법안의 위험성을 알리고 교회가 한 목소리를 낼 수 있도록 활동하는 청년 그룹이 있다. 차별금지법 반대 청년연대(공동대표 김성훈, 김광수, 이하 차반청) 소속 청년들이다.

차반청은 8월 말부터 온누리교회, 사랑의교회, 여의도순복음교회, 영락교회, 지구촌교회, 새에덴교회, 수원중앙교회 등 수도권 지역 주요 교회들을 찾아 다니며 담임목사에게 드리는 손편지와 스티커를 전달했다.

차별금지법 반대 청년연대
차별금지법 반대 청년연대는 8월 말부터 온누리교회, 사랑의교회, 여의도순복음교회, 영락교회, 지구촌교회, 새에덴교회, 수원중앙교회 등 수도권 지역 주요 교회들을 찾아다니며 담임목사에게 드리는 손편지와 스티커를 전달했다. ©차별금지법 반대 청년연대

차반청 강소영 사무국장은 “코로나 위기 속에서 목사님들을 직접 찾아뵙지 못하고 손편지와 스티커만 전달했는데 연락을 통해 격려해주시는 목사님, 성도님들의 응원에 힘이 났다”며 “청년들의 작은 순종이 차별금지법 제정을 막고 한국교회를 지키는 데 이바지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차반청은 스티커를 필요로 하는 교회와 단체, 개인들에게 무료로 나눌 예정이다. 스티커 신청은 차반청 사무국(010-5359-3108)으로 문의하면 된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