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전 서울시장으로부터 수년간 성추행을 당했다는 피해자와 피해자를 대신해 기자회견을 한 여성단체가 무분별한 2차 가해에 시달리고 있다. 박 전 시장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후 그의 지지자들이 박 전 시장의 죽음에 대한 책임을 피해자에게 떠넘기고 있는 것이다.

현직 여검사인 진혜원 대구지검 부부장 검사는 지난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팔짱을 끼는 방법으로 성인 남성 두 분을 동시에 추행했다”, “여자가 추행이라고 주장하면 추행이라니까!”라며 박 전 시장과 찍은 사진을 올렸다. 피해자를 조롱하는 2차 가해 행위를 국민의 공복인 현직 검사가 했다는 사실이 놀랍다. 한국여성변호사회는 즉각 진 검사에 대한 징계를 요청했다.

TBS 교통방송의 진행을 맡고 있는 박지희 씨는 팟캐스트에서 “4년 동안 뭐하다가 갑자기 세상에 나서게 된 건지 궁금하다”는 식으로 피해자 조롱에 합세했다. 박 씨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성폭행 사건 때도 가해자 편을 든 바 있다. YTN 라디오 진행자로 활동하는 작가 이동형 씨 역시 피해자를 향해 도에 넘는 극언을 퍼부어 논란을 일으켰다. 피해자를 대신해 기자회견을 했던 여성의전화와 성폭력상담소는 ‘앞으로 여성 팔아 장사하지 말라’는 등의 항의전화 폭탄에 시달리고 있다.

친여 성향을 가진 이들의 피해자를 향한 2차 가해는 가히 테러 수준이다. 여당인 민주당과 서울시, 여성가족부, 국가인권위 등이 서로 입을 짜 맞춘 듯 “피해 호소인”, “피해 고소인” 등 정체불명의 단어를 쏟아낸 것과도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 이런 정부 여당의 태도에 국민적 비난이 쏟아지자 앞서 피해자를 ‘고소인’이라고 표현했던 여성가족부는 법령 취지를 고려할 때 ‘피해자’로 인정된다고 한발 물러섰다.

2차 가해는 박 전 시장 사건에서 보듯 피해자를 가해자로 뒤바꾸려는 음모를 숨기고 있다. 정치권력의 비호를 받으며 여기저기서 독버섯처럼 마구 돋아나 자신들의 불리한 여론의 향방을 돌리려 애쓰지만 역풍을 맞을 수도 있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문 대통령과 여당 지지층인 여성과 30대가 등을 돌린 것이 그 증거이다.

한국교회는 코로나19의 가장 큰 피해자이다. 중국 우한발 코로나19가 국내에 유입된 후 한국교회는 지역 감염을 우려해 자진해서 예배당 문을 수개월 간이나 잠가야 했다. 그런데도 정부는 코로나19의 가해자로 한국교회를 지목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 8일 오전 교회만 콕 집어 “정규예배 외에 모든 모임을 중단하라”는 강제조치를 내렸다. “협조사항”이라 하면서 위반할 경우 벌금 300만원을 부과할 수 있다고 했다. 처벌조항을 앞세운 협조라니 그야말로 한국교회를 욕보이는 말장난이다.

구리시는 그 후 기독교 소모임을 적발해 고발하면 포상금을 지급하겠다는 내용의 공문을 구리시기독교총연합회 등에 보냈다. 이 또한 협조요청이라는 형식을 취했지만 받는 입장에서는 반 공갈 협박이나 다름없다.

교육부도 각 시도 교육청에 정 총리의 교회 소모임 금지에 관한 세부사항을 하달했다. 이 내용은 그대로 전국 초·중·고교 학생들의 가정으로 보내는 가정통신문에 담겼다. 한 마디로 자녀들을 교회에 보내지 말라는 내용이다.

이쯤 되면 정부가 기독교를 향해 2차 가해를 뛰어넘는 종교탄압 수준이 아닌가. 한국교회가 무슨 잘못으로 이런 참담한 모욕을 당해야 하나.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