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비전
월드비전은 한국전쟁과 월드비전 70주년의 의미를 담는 동시에 최근 코로나19로 힘겨워하는 전 세계인을 응원하고 선한 영향력을 전하기 위해 MBC와 함께 ‘월드 이즈 원(World is One)’ 콘서트를 공동기획하고 오는 9일 개최한다 ©월드비전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회장 양호승)은 한국전쟁과 월드비전 70주년의 의미를 담는 동시에 최근 코로나19로 힘겨워하는 전 세계인을 응원하고 선한 영향력을 전하기 위해 MBC와 함께 ‘월드 이즈 원(World is One)’ 콘서트를 공동기획하고 오는 9일 개최한다고 밝혔다.

70년 전, 월드비전은 한국에서 태어났다. 한국전쟁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던 한국을 돕기 위해 전 세계가 도움의 손길을 전했던 것이 월드비전의 시작이었고 그러한 도움을 발판으로 한국은 후원을 받던 나라에서 후원하는 나라로 성장하게 됐다.

월드비전은 한국전쟁 70주년이자, 월드비전이 태어난 70주년인 지금 코로나19로 전 세계가 위기에 처했지만, 다시 한번 선한 영향력으로 전 세계가 하나가 될 수 있다는 의미를 담은 ‘월드 이즈 원(World Is One)’ 캠페인을 지난 5월부터 전개해왔으며, 그 일환으로 이번 콘서트를 MBC와 공동기획했다.

관객들은 오늘부터 9일까지 후원 참여가 가능하다. 국내 관객들은 문자(#70797900)를 통해 좋아하는 아티스트의 이름으로 응원 문자메시지를 보내면 문자 1건당 2천 원이 후원되며, 후원금은 아티스트의 이름으로 월드비전에 기부된다.

해외 팬들 역시 해시태그 인증 이벤트를 통해 기부에 동참할 수 있다. 코로나를 극복하자는 의미에서 손으로 승리의 W를 만들어 사진 촬영을 하고 인스타그램에 ‘#worldisone’, ‘#월드이즈원’ 해시태그와 함께 업로드하면 된다. 챌린지 참여자가 1천 명이 넘으면 1천만 원이 월드비전에 기부될 예정이다.

콘서트를 통해 모금된 후원금은 전 세계 71개국에 월드비전의 ‘코로나19 긴급구호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코로나19 긴급구호 프로그램은 ▲코로나19 및 감염병 예방을 위한 손 씻기 시설 설치, 위생교육 제공 등 예방활동 ▲의료 인력 장비 지원과 수용 부족 병원 격리 및 검사용 의료 텐트를 지원하는 보건 사업 지원, ▲사회심리적 교육 및 빈곤 가정의 긴급구호 키트 제공 등 다각적 아동보호, ▲코로나19 위험에 노출된 아동보호 등으로 구성돼 있다.

월드비전 양호승 회장은 “70년 전, 전쟁으로 고통받던 우리가 많은 국가들의 도움을 통해 극복하고 이제는 돕는 국가가 된 것처럼 이제 우리도 코로나 19로 더욱 큰 어려움에 처한 국가에 희망을 전하기 위해 이번 콘서트를 기획하게 되었다”며 “국경이 없는 온라인에서 진행되는 이번 콘서트는 국경을 초월하여 전 세계 취약계층과 아동들을 위해 힘써온 월드비전의 이념에 부합하는 새로운 기부 형태인 만큼 많은 분들이 동참해 주시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무관중 온라인 콘서트로 진행되는 이번 콘서트를 위해 300명의 온라인 관객을 사전 모집하였고, 전 세계 K-POP 팬들뿐 아니라, 월드비전 후원자와 세계 곳곳에 있는 월드비전 직원들도 랜선으로 콘서트에 함께 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콘서트는 9일 오후 7시 MBC 일산 공개홀에서 진행되며, MBC M과 네이버TV, V-Live(해외)를 통해 생중계되어 전세계 어디서든 시청할 수 있다. 슈퍼주니어 이특과 오마이걸 승희가 진행자로 참여하며, 슈퍼주니어·마마무·오마이걸·우주소녀·헤이즈와 재즈 뮤지션 나윤선 등 총 14팀의 K-POP 뮤지션이 무대에 올라 전 세계인들에게 응원과 위로의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더 자세한 사항은 월드비전 공식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 ‘월드 이즈 원’ 콘서트 홈페이지 (https://www.worldisone.co.kr/)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