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CK 제67회기 제1차 정기실행위원회가 24일 열렸다.
과거 NCCK 실행위가 열리던 모습 ©기독일보 DB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 이홍정 목사, 이하 NCCK) 측이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와 관련, “(폭파 이후) 어떠한 추가조치가 발생할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며 “더 이상의 무력적 대응행동이 일어나서는 안 된다”고 했다.

NCCK 4개 위원회(신학위원회, 여성위원회, 정의·평화위원회, 화해·통일위원회)는 17일 발표한 ‘한국전쟁 70년: 한국기독교회 평화 호소문’에서 “최근 탈북자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이후 남북관계는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폭파되었다”며 이 같이 말했다.

또 “한반도에서 모든 전쟁행위의 가능성을 없애야 한다는 점에서 판문점 선언과 평양 선언, 남북간의 군사합의는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며 “현재의 전쟁상태에 대해 조속히 종전이 선언되어야 하고, 한반도 평화를 온전히 정착시킬 초석이 될 평화협정을 맺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해 당사국들 사이에, 특히 북미 사이에 대화가 재개되고 관계가 정상화 되어야 한다”면서 “남과 북은 국제 사회와 외부로부터 오는 어떤 압력에도 굴하지 않고 상호간의 신뢰와 소통, 교류와 협력을 위한 공간을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한국교회를 향해 “우리는 여전히 평화와 화해의 길로 충분히 돌아서지 못했음을 알고 있다”며 “아직도 미워하고 정죄하고 혐오할 대상을 찾고, 그렇게 누군가를 악마화하고 배제함으로써 안도감을 느끼는 사람들이 많이 있다. 이제는 변화되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나 북한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시킨 상황에서 종전 선언과 평화협정 체결을 촉구하는 것은 지금의 안보 현실을 무시한 무책임한 처사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