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대책 성도 돕기
(왼쪽부터)박재범 기아대책 서울네트워크부문장과 남형우 문성교회 담임목사가 전달식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기아대책

미션NGO '희망친구 기아대책'(회장 유원식)은 코로나19로 실직, 휴직 등 생계의 어려움에 놓인 161가구에 8천만 원 상당의 긴급생계비를 전달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전달된 긴급생계비는 '코로나19 긴급지원' 캠페인 후원금으로 가구당 50만 원 집행됐으며, 대상자는 기아대책 후원교회 103곳의 추천을 받아 선정했다.

이날 기아대책은 박재범 기아대책 서울네트워크부문장, 남형우 문성교회 담임목사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관악구에 위치한 문성교회에서 긴급생계비 전달식을 진행했다.

박재범 기아대책 서울네트워크부문장은 "미션NGO로서 선한 일을 함께하는 한국 교회가 있어 매우 감사하다"며 "코로나19로 여느 때보다 힘든 계절을 보내고 있지만, 이번 지원이 교회와 성도들에게 작은 위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남형우 문성교회 목사는 "한국 교회의 진정한 선교 파트너인 기아대책이 문성교회를 비롯한 많은 교회와 함께 지역의 어려운 이웃을 돌보아 주어 감사하다"고 전했다.

한편, 떡과 복음 사역을 위해 기아대책은 한국 교회에 전문성 있는 선교의 방향을 제시하며 성도들에게 나눔과 선교 참여를 독려하기 위한 역할을 이어오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기아대책 #코로나19 #긴급생계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