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노회 빛과진리교회 김명진 목사
예장 합동 평양노회가 18일 경기도 양평 십자수기도원에서 제186회기 제1차 임시노회를 개최했다. ©김진영 기자

최근 ‘인분 먹기’ 등 가혹행위가 있었다는 탈퇴 교인들의 폭로로 논란이 된 빛과진리교회(담임 김명진 목사) 사건과 관련, 18일 오후 경기도 양평 십자수기도원에서 제186회기 1차 임시노회를 열고 ‘5인 조사위원회’(위원장 강재식 목사)를 구성하기로 한 예장 합동(총회장 김종준 목사) 평양노회(노회장 황석산 목사)가 조사와는 별개로 노회 성명을 발표했다.

노회는 “최근 본 노회 소속인 ‘빛과진리교회’와 관련한 일련의 언론 보도들을 접하면서, 일단 진위를 떠나 물의를 일으킴에 대하여 죄송함을 표한다”며 “빛과진리교회를 탈퇴한 제보자들의 근거로 한 일방적인 내용들에 당혹스럽지만, 철저하게 살피고 조사할 것을 약속 드린다”고 했다.

이어 “본 평양노회는 총회로부터 신속하고 정확한 절차에 따라 투명하고도 객관적인 처리를 지시 받았다”며 “노회에 속한 교회와 목회자에 대한 행정권과 사법권은 노회에 있기에, 이를 위해 5월 18일(월) 임시노회를 열었고 5인의 조사위원을 세웠다. 본 평양노회는 조사위원을 중심으로 언론에 보도된 내용과, 빛과진리교회의 상황들을 자세하게 살피고, 객관적으로 공명하게 조사할 것”이라고 했다.

또 “빛과진리교회를 담임하고 있는 김명진 목사는 모든 일의 도의적 책임을 지고 평양노회 목사 부노회장직을 내려놓으며, 노회의 절차를 따라 조사 및 지시를 따르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하나님의 교회를 경찰이 전격 압수수색한 것은 진심으로 유감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