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사태 때처럼 국민들에게 소상히 밝혀야
게이들 특권층으로 여기지 말고 방역에 최선을
게이들도 이웃에 폐 끼치는 활동 자제해 주길”

클럽
경기도 용인 66번째 환자가 서울 용산구 이태원 클럽을 다녀간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7일 오후 환자가 다녀간 클럽의 모습. ©뉴시스
‘동성애 동성혼 반대 국민연합’(동반연)이 “질병관리본부는 게이(남성 동성애자) 코로나 확진자의 자세한 감염경로와 활동 특성을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동반연은 11일 발표한 관련 성명에서 “용인 66번 코로나 환자는 황금연휴였던 5월 1일 밤부터 2일 새벽 사이에 이태원에 있는 클럽 5곳과 주점을 방문했다”며 “함께 게이클럽을 방문한 친구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직장동료 1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6일 확진통보를 받은 후 불과 사흘 만에 총 54명이 확진판정을 받았을 뿐만 아니라, 감염자는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는 추세”라고 했다.

이어 “5월 9일 강남구청에 따르면, 코로나 확진자 중의 한 명이 게이들이 모여 집단 난교를 벌이는 찜방을 방문했다고 한다”면서 “현금을 내고 입장하여 누가 누구인지 모르는 찜질방에 모여 확진자와 함께 다수의 동성애자들이 난교를 벌였다면, 무슨 일이 일어날지는 뻔하지 않는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신천지 신도들을 통해 코로나가 확산되었을 때 질병관리본부와 서울시, 경기도 등은 신천지의 각종 예배와 활동들을 공개하며, 그들의 감염경로를 국민들에게 소상히 밝혔다. 게이들을 통한 코로나 감염 확산을 막으려면, 게이들의 활동특성을 공개해야 한다. 또한 감염되었을지도 모르는 게이클럽과 주점, 찜질방 등을 국민들에게 공개해서 코로나의 재확산을 강력하게 막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들은 “동성애자들의 동성 간 성행위는 과학적 사실로 밝혀진 것처럼 선천적인 것이 아니라, 헌법재판소와 대법원의 판결처럼 본인들의 성적 만족을 위한 것”이라며 “그런데 이들을 불가항력적 사유로 어려움을 겪는 소위 사회적 소수자인 것처럼 보호하고, 인권보도준칙이라는 것을 통해 동성애에 대한 언론 보도까지 통제함은 매우 잘못된 것”이라고 했다.

동반연은 “질병관리본부, 서울시와 경기도는 신천지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코로나 재확산을 막기 위하여, 게이들에 의한 코로나 감염경로와 그 위험성을 숨김없이 밝혀서 국민들을 코로나로부터 보호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했다.

아울러 “수많은 국민들이 오랜 시간 활동을 절제하면서 이루어낸 코로나 진정 국면이 이번 사태로 인하여 다시 코로나 확산으로 이어질 것을 수많은 국민들이 염려하고 있다”며 “정부 관계자들은 이를 염두에 두고 게이들을 특권층으로 여기지 말고 방역에 최선을 다해 주길 거듭 촉구한다. 또한 게이들도 국민으로서 자발적으로 안전 수칙을 지켜서 이웃에 폐를 끼치는 위험한 활동을 자제해 주길 권고한다”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