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현장 예배 계속?’ 반발… 그러나 더 힘들었던 건
확진자 나와 하나님 영광 가리면 어떡하나 하는 염려
예방수칙 철저히 지켰더니 감염 위험 전혀 없었어
6.25 때도 예배 드렸는데 너무 쉽게 닫은 건 아닌가
섣불리 온라인 수용해 영적 침체 가져온 것이 사실
다시 닥칠지 모를 위기 대비해 신앙 훈련 강화해야”

치유하는교회 김의식 목사
치유하는교회 김의식 목사 ©김진영 기자

한국교회는 코로나19라는 예상치 못한 상황을 맞으며 많은 것들을 경험했고, 또 경험하게 될 것 같다. 여러 전문가들이 지난 두 달여의 기간, 교회가 취했던 대응을 분석하면서 미래를 예측하고 있다. 분명한 건 이번 사태의 한 가운데 목회자가 있었다는 점이다. 생명의 문제를 앞에 두고서, 그들은 양들을 돌보며 순간마다 판단을 내려야 했다. 어떤 심정이었을까. 치유하는교회 김의식 목사를 만나 들어봤다. 아래는 그와의 일문일답.

-코로나 사태 속에서도 주일예배는 온라인을 병행하는 가운데 지금까지 현장에서 드려오신 것으로 압니다. 고민은 없으셨나요?

“‘정부의 행정명령을 따라 모두들 온라인 예배를 드리는데 왜 치유하는교회는 현장 예배를 계속 하느냐’는 교회 안팎의 시선이 따가웠고 주위의 반발도 거셌습니다. 그러나 그것보다 힘들었던 건 ‘현장 예배를 드리다 자칫 확진자가 나오게 될 경우, 그것이 하나님의 영광을 가리면 어떡하나’ 하는 염려였습니다. 그래서 더욱 더 간절히 기도할 수밖에 없었어요.”

-현장 예배 없이 영상으로만 예배를 드린 교회들에 대해선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우리 각자의 믿음을 따라 드린 예배였기에 현장에서든 영상으로든 다 드릴 수 있다고 봅니다. 영상으로만 드렸다고 해서 비판하거나 정죄하고 싶지는 않아요. 그러나 극심한 박해의 일제시대, 포화가 쏟아졌던 6.25전쟁, 코로나19보다 치사율이 높았던 사스, 메르스, 조류독감, 에볼라 상황에서도 문을 닫지 않았던 교회가 ‘너무나 쉽게 묻을 닫아버린 건 아닌가’ 하는 생각에 가슴이 아픕니다.”

-감염이 우려되는 곳으로 유독 교회의 현장 예배가 지목됐었습니다.

“저희 교회에서 정부의 행정명령을 따라 참석 교인들의 명단을 작성하고, 체온을 재며, 마스크도 쓰고, 손소독도 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등도 하면서 예배를 드리니 전혀 감염의 위험이 없었어요. 많은 사람이 모인다고 무조건 막는다면 관공서나 마트, 백화점, 음식점, 유흥업소 같은 곳들도 막았어야지요. 왜 세상을 치유해야 할 교회부터 그렇게 집중적으로 막으려 했는지, 너무 안타깝습니다.”

-공무원이 현장 예배를 점검하는 것에 대해 종교의 자유 침해 논란도 있었습니다.

“그런 과정에서 혹시나 예배를 방해하게 되면 그것은 헌법에 위배되기 때문에 그런 점이 지적될 수 있다고 봅니다. 예방과 방역도 중요하지만 교회의 본질과 사명을 바로 이해해야 했는데요. 세상 사람들은 신천지 이단과 정통 교회를 구분하지 못하니까 교회에 대해 더 우려할 수밖에 없었겠지요.”

-코로나 사태 이후 교회의 목회 현장은 어떻게 달라질 것으로 예상하시나요?

“한국교회가 성경적이고 신학적이며 목회적인 충분한 연구 없이 섣불리 정부의 지시에 따라 온라인 예배를 수용함으로 교인들에게 영적으로 큰 침체를 가져온 것이 사실입니다. 2002년의 사스를 시작으로 지금의 코로나19가 있기까지, 그 사이에 메르스, 조류독감, 에볼라 등이 있었습니다. 따라서 앞으로도 3~4년 주기로 이런 바이러스가 계속 엄습할 가능성이 큰데, 그 때마다 교회가 문을 닫는다면 얼마나 큰 시험이 되겠습니까. 한국교회가 전염병의 이런 시험에 대비해 성도들에 대한 신앙과 영적인 훈련을 강화하지 않는다면, 목회 현장은 갈수록 어려워질 것입니다.”

-교회는 앞으로 어떻게 변모해야 할까요?

“말세의 때 교회는 라오디게아교회(계 3:14~22)처럼 점점 자유주의, 인본주의, 이기주의, 기복주의, 황금만능주의, 편의주의, 세속주의에 빠질 위험이 큽니다. 그러므로 목회자들이 확고한 복음적 성경관, 신앙관, 신학관, 가치관, 세계관, 선교관을 확립해야 하고, 그에 따라 목회를 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한국교회는 유럽이나 미국 등 서구교회와 같이 쇠락의 길을 걷게 될 것입니다.”

-코로나 사태가 교회에 준 유익도 있었을까요?

“이번 사태는 한국교회 뿐만 아니라 모든 인류에게 있어 대시험이었음에 틀림없습니다. 그러나 위기(危機)는 곧 위험(危險)한 기회(機會)일 수도 있습니다. 우리는 이 위기를 더욱 확고한 믿음과 실천적 사랑, 종말론적 소망을 가질 수 있는 기회로 삼아야겠습니다. 그러할 때 시편 119편 67, 71절 ‘고난 당하기 전에는 내가 그릇 행하였더니 이제는 주의 말씀을 지키나이다… 고난 당한 것이 내게 유익이라 이로 말미암아 내가 주의 율례들을 배우게 되었나이다’라는 말씀처럼, 고난 뒤 더욱 새로운 은혜와 풍성한 축복, 놀라운 행복의 감격을 누리게 될 것입니다.”

-끝으로 더 하고 싶으신 말씀이 있으신가요?

“우리의 신앙생활이 언제 끝날지 모른다는 종말론적인 신앙을 가지길 바랍니다. 그래서 우리 생의 마지막 순간까지 주님의 복음을 위해 더 헌신하고 봉사하고 선교하며 충성을 다하는 복된 여생을 살아가길 원해요.”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